가만히 있다 리트리버한테 뺨 얻어맞은(?) 아기 댕댕이의 반응

리트리버한테 맞고
성격 보여주는 보리

흔히 우리는 체격이 작고 여리여리한 몸매의 소유자는 성격도 유할 것이라는 착각을 한다.

하지만 성격은 체구와 전혀 상관이 없기 때문에 키가 작고 성격이 드센 사람들도 많다.

강아지도 이와 마찬가지인데 조그마한 소형견이 대형견보다 더 세게 나서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지난 3월엔 유튜브 채널 <보리 빛나는 밤 kiyomi_bori>에는 리트리버에게 뺨을 맞고 화끈한 성격을 보여주는 말티즈 보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상 초반에는 보리가 집사의 품에 꼭 안겨 있는 것으로 시작한다.

자기를 놓지 말라는 듯이 팔로 집사를 단단히 붙잡은 보리와 달리 리트리버는 해맑게 앉아있는 상태다.

이를 본 또다른 집사는 장난으로 “보리가 떨고 있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그러다 리트리버가 몸을 일으키면서 의도치 않게 큰 꼬리로 보리의 뺨을 때려버리는 일이 발생했다.

보리는 뺨을 맞은 직후엔 아무것도 못 하고 벙쪘다.

집사들이 “아이고, 아이고”하고 탄식을 해도 보리는 사태 파악을 못한 듯 가만히 있었다.

그리고 2초 후, 그러다가 집사들이 있어 안정을 느꼈는지 비명을 냅다 지르기 시작했다.

이내 집사가 진정시키는 것으로 영상은 끝났는데 이를 본 시청자들은 “말티즈 생각 좀 하다가 화내는 거 너무 웃기다”, “극대노한 목소리다”라며 보리를 귀여워했다.

보리뿐만 아니라 말티즈는 사실 아플 때 격렬하게 반응하다고 한다.

강형욱 훈련사는 유튜브 보듬TV의 <견종백과> 말티즈 편에서 다른 강아지들은 아프다는 걸 표현할 때 ‘끄응’ 하고 지나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말티즈들은 ‘으르르’거리면서 얼굴을 일그러뜨리고 크게 짖는 등 과장되고 과격하게 표현한다고 했다.

격한 감정 표현 외에도 말티즈의 집사들은 작은 체구에도 용맹한 기세를 뿜는 말티즈들을 신기해한다.

말티즈는 소형견임에도 다른 개가 다가오면 돌진하거나 적어도 피하지 않는다고 한다.

대형견도 무서워하질 않고 오히려 당당하게 맞서는 용감함에 집사들이 더 놀라는 경우도 있다. 강형욱에 따르면 말티즈는 굉장히 당당하고, 용감한 면이 강하다.

귀여운 외모와 자그마한 체구와 달리 물불 안 가리는 성격으로 유명해 유튜브에 말티즈를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말티즈는 참지 않긔’가 뜰 정도다.

누리꾼들은 이러한 말티즈의 반전매력에 “성질 부려도 귀엽다”, “콩알만한 애가 당당해서 더 재밌다”라는 반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