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크 디자인 표절 논란에 솔비가 작심하고 올린 영상

솔비의 수제 케이크
디자인 표절 논란

가수 겸 예술가로 활동 중인 솔비가 12 22일 개인 SNS에 올린 사진이 공개되면서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솔비는 “요즘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빌라빌라콜라 제빵실에서 케이크 만드는 것에 푹 빠져있다면서 만든 케이크를 공개했다.

일부 네티즌은 22일 공개된 솔비의 케이크가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의 ‘Play-Doh’ 따라   아니냐고 지적했다

케이크의 질감과 형태가 제프 쿤스의 작품과 유사하다는 지적이었다.

자신이 만든 케이크가 표절 논란에 휩싸이자 솔비는 26 게시물을 수정했다.

해당 케이크는 아이들이 클레이 놀이하는  보다가 제프쿤스 ‘play-doh’ 작품을 보고 영감을 받아 만든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자유로운 방식으로 나만의 케이크를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수정 전에는 없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 “참고로  인스타그램에 올린 케이크는 판매용이 아니다실제 판매용은 전문 제빵사분들이 만든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누리꾼들은초반에 제프쿤스라고 밝히지 않은 점이 문제”라며 상업적으로 판매하면 문제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제프쿤스 작품을 바탕으로 케이크를 만든  자체가 신선함을 준다.”라며 솔비를 옹호하는 입장도 있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어딜 가나 삐딱한 사람은 있다.”라며 솔비를 지지했다.

그러나 케이크를 판매하려는 정황이 드러나 또다시 논란이 생겼다.

판매용이아니라고 주장했던 케이크가 청키케이크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판매가 것이다.

해당케이크는솔비 레터링 주문 제작’이라는 문구로 판매를 유도하고 있었고, 현재는 판매 중지된 상태이다.

솔비의해명이 거짓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또다시 비난이 이어지자 솔비는 28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케이크를 직접 먹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Just a cake”라는 글과 함께 논란이 케이크가 포장되어 있는 모습이 나왔다.

솔비는무표정으로 케이크를 먹기 시작했다.

9 30 동안 아무런 없이 포장된 케이크를 풀어서 먹는 모습이 나왔다.

솔비는이틀 뒤인 31일에 장문의 심경 글을 한 번 게시했다.

제프쿤스 표절하고 싶었다면 내가 그를 선택했을까?’라고 반문하며 자신의 케이크가 환영받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출처 instagram@solbibest 


더패치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은
민형사적 책임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더패치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