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록 비호감 캐릭터였지만 눈도장 제대로 찍은 여배우

악역임에도
사랑받은 배우들

드라마에서 엄청난 연기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드는 배우들이 있다.

특히 극 중 악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지만 막상 눈도장은 제대로 찍은 여배우들이 있다.

영화나 드라마 속 ‘비호감’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각인되었던 여배우는 누가 있을까?

배우 한소희는 2017년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 이듬해 MBC ‘돈꽃’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세 편의 드라마에 더 출연한 뒤 ‘부부의 세계’로 정점을 찍었다.

공교롭게도 그녀는 여섯 편 중 세 편에서 불륜녀를 연기했다.

특히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에서 이태오와 불륜에 빠져 결혼까지 하게 되는 부잣집 외동딸 여다경 역을 맡게 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녀는 “여다경을 이해하려 많이 노력했다”라며 “좋은 집안에서 자라 꿈도 미래도, 절박함도 없이 살아오던 인물이 열정 하나만으로 영화판에 뛰어들어 성공을 이뤄낸 남자에게 호감을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말하며 나름의 캐릭터 분석을 내놓았다.

이어 “처음엔 여다경이 욕을 많이 먹을 거라 예상했는데 꼭 그렇진 않더라고요. 여다경이 예쁘다고 말해주신 분들이 너무 많아서 놀랐죠”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드라마를 본 네티즌들은 “내연녀가 너무 이쁘잖아 미워할 수도 없게…”, “인형이야 뭐야”, “언니 나랑 바람나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드라마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오피스 멜로다.

배우 표예진은 극 중 박성준(이상윤)과 불륜을 저지르는 VIP 전담팀 사원 온유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표예진은 인터뷰를 통해 “작품에 대한 시청자 반응을 중간까지는 봤다. 그 이후로는 못 봤다. 사실 예상했던 반응이었다. 많이 봐주시고 토론도 하셔서 재밌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녀는 “이렇게 추리를 하고 우리 드라마 의도대로 인물들에게 공감하기도 하시더라. 참 좋았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다만 표예진은 불륜녀 역할 때문에 악플을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예상보다 심했다. 그래도 역할 때문에 받는 악플이니 생각보다 괜찮았다”면서도 “온유리를 연기한 사람으로서 잘못을 했지만 전혀 이해받지 못한 반응은 조금 마음 아팠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표예진은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기에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며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한편, 표예진은 현재 방영 중인 ‘모범택시’에서 안고은 역으로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결혼의 여신’은 가치관이 전혀 다른 여자 네 명이 사랑과 갈등을 통해 느끼게 되는 솔직한 속내를 담아낸 드라마다.

이 속에서 불륜녀 역할을 맡게 된 배우는 바로 ‘클라라’다.

극 중 클라라는 장현성의 직장 동료로 코리아 TV 간판앵커 신시아 정으로 출연하며 장현성의 불륜녀로 출연했다.

배우 클라라는 드라마 방영 당시 한 인터뷰에서 해당 작품에 참여한 이유를 밝혀 화제가 됐다.

그녀는 “원래 신시아 정(극 중 배역)은 40대였는데 이 작품을 하고 싶었다. ‘나이 들어 보이도록 하겠다’고 하고 매달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클라라는 “파격적인 역할인데 주말 드라마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 나온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그녀는 연기에서 불륜녀로 나오는 게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내가 프로페셔널한 이미지를 보이면 멋진 배우로 봐주시라 믿는다. 내 노력에 달려 있다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배우 클라라는 지난 2019년 IT 사업가인 사무엘 황과 결혼하여 유부녀가 됐다.

지난 2019년 사람들을 뜨겁게 달궜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는 주연배우 이외에도 눈길을 끄는 조연배우가 있었다.

극 중 육아를 미뤄둔 채 오직 SNS에만 집착하는 어린 엄마 역 ‘제시카’를 맡은 배우 ‘지이수’다.

그녀는 모델 출신의 배우로 174cm의 훤칠한 키에 무쌍의 매력을 뽐내며 드라마 속 ‘씬스틸러’로 자리 잡았다.

‘동백꽃 필 무렵’ 방영 초반에는 극 중 철없는 제시카의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비난을 보냈지만 알고 보면 외로운 삶을 사는 제시카를 보게 된 사람들은 짠하다는 반응이 보였다.

지이수는 한 인터뷰에서 “‘동백꽃 필 무렵’은 선물 같고, 기적 같은 드라마다. 솔직히 정말 감사한 마음이 크다. 좋은 드라마에 같이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세 번의 오디션 끝에 제시카 역할에 합류한 지이수는 “처음에는 얼떨떨하고 나 잘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래서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선배님들도 다 캐스팅되어 있었고, 대본 보면서도 이건 무조건 대박 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정말 최고라고 생각했고, 나만 잘하면 되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한편 지이수는 2011년 서울 패션위크에서 모델로 데뷔하여 이후 2015년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 출연하면서 배우로 데뷔했다.

그녀는 2016년 ‘별난 가족’ ‘디어 마이 프렌즈’ ‘닥터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솔로몬의 위증’ 등 다양한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2019년 ‘동백꽃 필 무렵’에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다양한 작품에서 꾸준히 얼굴을 알리던 배우 송지인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당찬 성격의 무명 패션모델 아미 역을 맡아 극에 활기를 더했다.

‘아미’ 역의 송지인은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 1에서 비행기 옆자리로 우연히 마주친 이태곤(송유신 역)과의 남다른 인연으로 극에 파동을 일으키며 아슬아슬한 러브라인을 이어나갔다.

송지인은 처연하면서도 보호 본능을 일으키는 매력을 통해 ‘아내 바보’인 이태곤의 마음을 뒤흔들며 드라마의 스토리를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다.

특히 송지인은 가정에 충실한 이태곤의 욕망을 일깨우는 역할로,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감정 변화를 겪는 등장인물들의 이야기에 설득력을 더했다는 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드라마 종영 후 송지인은 “존경하는 작가님과 선배님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 기쁘고 영광이었던 작품”이라며 많은 사랑에 감사하다는 모습을 드러냈다.

더불어 “시즌 1에서는 주인공들의 현재와 과거의 스토리를 보여드렸다면, 시즌 2에서는 아미가 이전에는 겪어보지 못한 새로운 세상에서 겪는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지인은 과거 다비치의 ‘사랑과 전쟁’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배우로 데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