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유전자 어디 안간다” 이영애 공개한 사진으로 일어난 반응

이영애, 쌍둥이 자녀와 화보 촬영

최근 이영애가 자신의 쌍둥이 자녀 정승권, 정승빈과 함께 화보를 촬영했다.

이영애는 자녀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려 여전한 미모를 자랑했다.

동시에 이영애의 자녀들과 남편에 대한 관심도 다시금 커지고 있다.

이영애는 사업가 정호영과 지난 2009년 결혼식을 올렸다.

정호영은 1951년 출생으로 이영애와 20살 차이 나며 시카고 대학교, 일리노이 대학원을 졸업한 엘리트다.

그는 유학 생활 후 한국으로 돌아와 현대에서 근무하다 1987년 한국레이컴이라는 회사를 설립했다.

한국레이컴은 군용 레이더, 특수 전자 통신장비 등의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로 1991년에는 방위산업체로  지정되었다.

정호영 또한 약 2조 원이 넘는 재산을 가진 자산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호영은 전부인인 김수륜과 이혼한 뒤 2001년 배우 심은하와 교제를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당대 최고의 스타 중 한 사람이었던 심은하와 1년여의 교제 끝에 약혼까지 맺었지만 두 사람은 결혼 이틀 전 갑작스럽게 파혼하면서 세간을 놀라게 했다.

이 과정에서 정호영이 나이를 10살 이상을 속이고 학력을 위조, 군납 관련 비리가 있다는 이야기가 돌기도 했다.

이후 정호영은 이영애와 연인 사이로 발전해 약 10년 가까이 교제하고 2009년 결혼식을 올렸다.

이영애와 정호영의 결혼식 또한 많은 논란과 함께했다.

당시 정호영이 심은하와 파혼한지 얼마 안 되어 이영애와 교제하고 결혼까지 올린 탓에 많은 대중들은 ‘이영애로 인해 정호영과 심은하가 헤어졌다’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심지어 두 사람의 나이차는 20살이었으며 결혼식 또한 극비로 하와이에서 이루어지면서 대중들의 궁금증을 샀다.

결혼 2년 뒤인 2011년에는 이영애가 쌍둥이 자녀를 출산했다.

하지만 수많은 취재진과 대중들의 관심 속에서도 이영애가 임신했을 당시의 사진이 단 한 장도 공개되지 않아 대리모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영애는 현재 이런 논란에서 벗어나 양평에서 전원생활 중이다.

그는 쌍둥이를 출산하고 현재는 11살이 된 두 자녀와 함께 간간이 자신의 SNS나 예능 등을 통해 근황을 알리고 있다.

지난 6월 15일에는 양평 문호리에 있는 자택에서 자녀들과 함께 패션 매거진 ‘노블레스’의 화보로 촬영된 사진을 게시했다.

해당 화보 사진에는 오버핏 의상을 입은 자녀들과 이영애의 모습이 담겼다.

어머니의 미모를 똑 닮은 딸과 의젓한 모습으로 훌쩍 자란 아들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영애 아이들이 벌써 이렇게 컸냐”, “엄마 유전자가 명품이니 아이들은 걱정 없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영애는 올해 10월 방영되는 JTBC의 드라마 ‘구경이’에 출연해 4년 만에 안방으로 복귀 할 예정으로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