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에서 전지현에게 팔목 꺾이던 무명 배우, 6년 후 봤더니…

일제 강점기 영화 단골 출연
단역배우의 눈부신 성장

2015년 관객 수 1천270만 명을 동원한 영화 <암살>에는 ‘안옥윤’(전지현)을 ‘미츠코’(전지현)로 착각하고 그녀의 팔에 향수를 뿌려주다 팔이 꺾인 향수 판매 직원이 있다.

지금 보면 너무나 익숙한 이 배우는 금새록이다.

금새록은 영화 <암살>뿐만 아니라 <밀정>,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덕혜옹주>, <해어화> 등 다수의 강점기 시대 영화에 출연한 독특한 이력도 보유하고 있다.

오늘은 현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안방마님’으로 활약하며 눈부신 성장을 보여준 배우 금새록에 대해 알아보자.

출처 : 세계일보 / 뉴데일리

금새록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2학년 때까지 한국무용을 전공했다.

하지만 이후 진로를 바꿔 배우가 되기로 결심했고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 공부에 전념해 서울예대 연기과에 합격했다.

졸업 후 2014년 영화 <사무라이의 고백>에서 주연 ‘아오이’역을 맡으며 데뷔했으며 다수의 인기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면서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갔다.

그러던 중 2018년 KBS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박현하’ 역을 맡아 열연하며 드라마 데뷔작을 통해 시청자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어 2019년에는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터프한 신참 형사 ‘서승아’ 역을 맡아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그 결과 2019년 SBS 연기 대상에서 ‘신인 연기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티브이데일리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다양한 역할을 맡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던 금새록은 대세 배우임을 입증했다.

바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고정 MC가 된 것이다.

배우 정인선의 뒤를 이어 4대 MC가 된 금새록은 단호하고 냉정하게 맛 평가를 하는 등 전 MC였던 조보아, 정인선과 대비되는 모습을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출처 : 한국경제 / 오마이뉴스

이렇게 대세 행보를 이어가던 금새록에게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바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출연 논란이다. 2021년 3월 22일부터 방영한 이 드라마는 방영 직후 전파공정 및 심각한 역사왜곡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 2회 만에 종영했다.

<조선구마사>에 출연 중이던 금새록은 방영 취소가 확정되자 관련 게시물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모두 삭제했다.

또한 금새록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사왜곡 작품에 출연함에 대한 손편지를 게시하면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후 2021년 5월에는 KBS2 드라마 <오월의 청춘>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최근에는 내년 편성 논의 중인 JTBC 드라마 <디 엠파이어 : 법의 제국>에 주연으로 출연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동안 톡톡 튀는 매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만큼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