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만에 이혼하는 빌 게이츠 부인이 받게 될 위자료 금액

빌 게이츠 부부 27년 만에 이혼

지난 4일, 세계적인 부호 빌 게이츠 부부의 이혼 소식이 세상을 놀라게 했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는 27년간 결혼 생활을 이어나갔으며 세계 복지에 이바지하기 위한 재단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끝내 “더는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히면서 이혼을 발표했다.

이에 약 146조 원에 달하는 빌 게이츠의 재산 규모에 천문학적인 재산 분할이 이루어질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빌 게이츠는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창업자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였던 빌 게이츠는 과거 자신의 회사의 마케팅 매니저로 일하던 멀린다가 퍼즐과 퀴즈를 푸는 모습에 반해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바쁜 업무로 인해 전화로만 데이트를 하던 그들은 약 1년간의 교제 후 결혼을 할지, 이별을 할지 결정해야 하는 분기점에 다다랐다.

당시 멀린다는 빌 게이츠가 침실에 있는 칠판에 결혼의 장단점을 빼곡히 기록한 것을 발견하고 웃음을 터트렸다고 회고했다.

이후 두 사람은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을 올린 후에도 멀린다는 한동안 회사에서 중요 업무를 담당하면서 근무했지만 첫째를 임신한 뒤부터 전업주부로 남기로 결심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세 아이를 두고 결혼 생활을 이어나갔다.

게이츠 부부는 2000년 서로의 이름을 본뜬 ‘빌 앤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사회 불평등을 타파하고 교육을 확대하는 민간 자선재단을 설립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까지 지원하면서 두 사람은 자선가이자 사업가로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았다.

포브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의 재단은 민간 자선재단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재단의 자산은 약 57조 1천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빌 게이츠가 이런 거대한 규모의 자선 사업을 시작한 이유는 멀린다 게이츠 때문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독점 자본가’라는 비난을 받던 빌 게이츠에게 멀린다가 재단을 설립하도록 설득한 것이다.

학창 시절 가난으로 어렵게 공부했던 멀린다 게이츠는 아프리카 여행에서 흙길을 맨발로 걸어가는 여성들을 보고 충격을 받아 빌 게이츠에게 부의 환원에 대한 필요성을 설득했다.

빌 게이츠는 “내가 자선사업을 시작한 것은 오로지 아내 때문이다”라고 밝히면서 멀린다의 공을 공고히 했다.

한편, 전 세계 갑부 순위 4위에 이르는 빌 게이츠의 재산 규모에 재산 분할 규모 또한 천문학적일 것으로 예상되어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빌 게이츠의 경우 29조 원 상당의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식 1.37% 정도를 보유하고 있으며 포시즌스 호텔, 캐나다 국립철도 등 다양한 투자처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빌 게이츠의 재산을 약 146조 원으로 추정하고 있고 블룸버그는 163조 원 수준으로 추측하고 있다.

아직 구체적인 재산 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분명해지지 않았으나 지난 2019년 세계 부호 순위 1위였던 제프 베이조스의 이혼 선례를 보면 그 규모가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프 베이조스는 당시 부인인 매켄지 스콧에게 이혼 합의금으로 한화 39조 상당의 아마존 주식을 지급하면서 매켄지 스콧은 단숨에 전 세계 여성 부자 4위에 등극했다.

하지만 제프 베이조스의 경우 불륜설로 인해 이혼한 반면, 게이츠 부부는 상호 합의하에 이혼을 결심했다는 점이 큰 차이다.

현재 외신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코카콜라, 멕시코 방송사 등 한화 약 2조 7,000억 원 규모의 주식을 멀린다 게이츠에게 양도했으며 이는 극히 위자료의 일부일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