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무명배우가 11살 연상 아내와의 첫 만남에서 들은 한마디

무명배우가 아내와의
첫 만남에서 들은 말

배우 유태오가 11살 연상의 아내 니키리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9일 유태오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올해 결혼 14년 차 유부남임을 밝혔다.

15년간 무명생활을 버틴 유태오는 대세 배우가 되기 전아내 니키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1981년생인 유태오는 독일 쾰른에서 태어나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에서 연기 공부를 했다.

독일미국을 오가며 연기 활동을 이어가다 2009유태오는 영화 ‘여배우들의 단역 에밀 역으로 한국 연예계에 데뷔했다.

2018년 그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된 러시아 영화 레토에서 빅토리 최 역으로 주연을 맡았다.

이후 아스달 연대기에서 라가즈 역, ‘초콜릿에서 권민성 역, ‘머니게임에서 유진한 역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두 사람은 유태오가 아르바이트하던 뉴욕 식당에서 처음 만났다.

유태오는 새벽 1시쯤 쉬고 있는데 멀리서 너무 귀여운 내 스타일의 여자가 오는 게 보였다그때 눈이 마주쳤다”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니키 리는 ‘혹시 한국인이냐라는 질문 한마디로 대화를 시작했고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2006년 유태오는 26살의 나이에 니키리와 결혼식을 올렸다.

유태오의 아내 니키리는 세계에서 주목받는 미디어 아티스트다.

그녀는 1993년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1994년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에서 활동해왔다.

유태오는 한 인터뷰를 통해 “모두가 날 버리고 포기했을 때배우 생활을 할 수 있게 끝까지 믿어준 것이 아내다정말 고맙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유태오가 유부남이라니’, ‘로맨틱하다’, ‘너무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