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에 인사도 없이 뽀뽀부터 한다면? 의외의 실험결과 나왔다

첫 만남에 바로 뽀뽀…
호감도는 어떻게 변했을까

첫 만남에 있어서는 누구나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특히 이성 간의 소개팅 자리라면 더욱 그러하다.

그런데 만약 첫 만남의 자리에서 인사를 나누기도 전에 뽀뽀부터 하나면 서로에 대한 호감도는 어떻게 변할까?

유튜브 채널 아또밤에서는 지난 14일 ‘인사도 없이 뽀뽀부터 하는 소개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 나오는 남녀 세 명은 시작 시 서로 말을 해서는 안 되고 소개팅은 두 남성이 여성 출연자에게 뽀뽀를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출연자들은 각각 상대방의 첫인상과 뽀뽀를 한 이후의 인상을 점수로 매겼다.

뽀뽀를 한 이후의 결과는 첫인상에 대한 결과와 달랐다.

빨강남에게 80점을 주었던 소개팅녀는 뽀뽀 이후 그에 대한 점수를 50으로 낮췄다.

그러나 맨 처음 63점을 주었던 파랑남에 대한 호감도는 70까지 상승하였다.

소개팅녀는 그 이유를 빨강남은 뽀뽀를 대충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파랑남은 뽀뽀 시 볼에 넓은 면적이 닿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소개팅남들의 점수는 어떨까. 빨강남과 파랑남은 각각 소개팅녀의 첫인상에 60점과 80점을 주었다.

그런데 뽀뽀를 한 후 빨강남의 점수는 75점, 파랑남의 점수는 70점으로 변했다.

이에 빨강남은 소개팅녀의 ‘볼이 말랑말랑했다’고 답했고 파랑남은 ‘화장품 냄새가 너무 세게 나서’라고 이유를 말했다.

다음은 여느 소개팅과 같이 대화를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었다.

최종적으로 커플이 되기 위해선 남녀 모두 서로에 대한 점수가 80을 넘어야 했다.

첫 대화 후 소개팅녀는 빨강남에게는 43점을, 파랑남에게는 81점을 주었다. 소개팅남들의 소개팅녀에 대한 점수는 각각 80점과 85점으로 모두 상승했다.

그리고 마지막 매력 발산의 시간 후 여성은 빨강남에게는 83점을, 파랑남에게는 73점을 부여했다.

그러나 빨강남은 소개팅녀에 79점을, 파랑남은 80점을 주어 끝내 커플은 탄생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