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오롯이 이해된다, 결혼전 촬영한 심은진의 키스장면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40)과 배우 전승빈(35)이 부부의 연을 맺었다.
 
12일 심은진 소속사 비비엔터테인먼트와 전승빈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전했다.
 
심은진은 1998년 베이비복스 2집 앨범 ‘야야야로 얼굴을 알린 뒤 이후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전승빈은 2006년 연극 ‘천생연분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드라마 ‘보좌관 ‘나를 사랑한 스파이‘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전승빈과 심은진은 연상연하 커플로 대중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승빈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36세이며심은진은 그보다 5세 연상으로 41세이다.
 
두 배우는 2019년 드라마 ‘나쁜사랑‘ 출연을 계기로 가까워져 지난해부터 사랑을 키워왔다.
 
드라마 나쁜 사랑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방영됐던 MBC 일일 드라마로대표적으로 신고은이선호전승빈심은진 등이 출연했다.
 
드라마는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 한가운데서 사투를 벌이는 여인과 사랑에 대한 내용이다.

두 배우는 이 드라마에서 서로 상대역을 맡았다.
 
드라마 속 사랑이 현실로 이뤄지면서당시 드라마 속 키스신 장면이 재조명되고 있다.
 
나쁜사랑 81회에서 술에 취한 전승빈이 심은진에게 기습 키스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 장면이 다시 화제가 되면서네티즌들은 이때부터 마음이 생겼네” , “전승빈 눈을 보니 진심이었다.”, “둘이 잘 어울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두 사람의 결혼 소식과 동시에 전승빈의 전처 배우 홍인영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주목받고 있다.
 
홍인영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베테랑에서 조태오가 명대사 “어이가 없네를 말하는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게재했다.
 
한 지인은 “어이가 없네라고 댓글을 달자 홍인영은 “서서히 알게 되겠지라고 답변했다. 

홍인영과 전승빈은 지난 2020년 4월 성격차이로 이혼했다.

심은진과 전승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누그러지면 양가 가족과 지인을 불러 서약식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은진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예쁘고 곱게 걸어가서 씩씩하고 멋지게 살아보겠다“라며 전승진과 백년가약을 맺은 소감을 전했다.
 
전승빈도 역시 SNS에 지난해 저에게 마음 따뜻하게 다가온 사람이 있었다.”
 
동료이자 그리고 선배였고많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친구 같은 존재였다고 밝히면서 결혼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