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자료만 30억’ 박진영이 이혼한 전 부인에게 매달 송금한다는 금액

박진영은 1993년 연세대 재학 당시 1학년 때 지인의 소개로 만난 서 씨와 교제하였고 관계를 이어오다 1999년 6월 결혼에 골인하였다.

결혼 후 박진영은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였지만 2002년, 박진영이 미국 진출을 목표로 했을 시점부터 여러 불화설이 제기되었다.

이 무렵부터 두 사람이 실질적인 별거에 돌입했다는 소문이 돌았고 10여 년이 넘도록 결혼 생활을 이어오며 2세를 출산하지 않았다는 점도 이들의 이혼설에 힘을 실었다.

결국 2009년 박진영은 이혼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였다.

그는 “16년간 함께 해온 첫사랑과 열렬히 사랑했지만 몇 년 전부터 사이가 멀어져 왔다. 닮은 점보단 다른 점이 더 많아졌다는 것을 깨달아 이혼을 택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이혼 서류가 정리되지 않은 채 박진영이 독단적으로 내린 발표라고 알려지며 비난을 받았다.

실제로 이혼 발표를 한 뒤 약 1년간 두 사람은 법적 부부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2009년 이혼 조정 상태에 돌입한 서 씨는 박진영에게 재산 분할 신청을 하는 동시에 JYP 사옥과 박진영 명의의 아파트에 가압류 신청을 하기도 했다.

당시 사옥은 20억 원 상당, 아파트가 15억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일방적 통보로 1년간 원치 않은 이혼녀의 생활을 하며 상처받았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 상상을 초월하는 위자료는 박진영 측에서 얼마든지 방어가 가능했지만 좋게 헤어지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보인다.

이후 박진영은 2013년 이혼 5년 만에 9세 연하 아내와 재혼하였다.

박진영은 아내를 “평범한 생활을 하는 친구”라고 소개하며 결혼식 역시 비공개로 조용히 진행하였다.

하지만 결혼 이후 진영이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집회에 참석해 그의 아내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조카로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JYP 측에서는 박진영은 구원파와 관련이 없다며 소문을 일축했다.

박진영 역시 SNS를 통해 교회나 종파가 없으며 성경 공부 모임에만 속해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현재 박진영은 2019년, 2020년 연이어 두 딸을 얻으며 이전과는 다른 결혼 행보를 보였다.

지난 1월 비와 함께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하며 딸 바보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는 “다행히 눈썹이랑 눈만 자신을 닮고 나머지는 엄마를 닮아서 살았다”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비의 두 딸과 4인조 걸그룹을 만들려고 한다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