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아내와의 이혼설에 4700억대 부자 남편이 올린 사진 한 장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전지현 부부 이혼설, 진실은?

배우 전지현이 난데없는 이혼설에 휩싸인 가운데 남편 최준혁의 센스 있는 대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전지현 이혼설 실체(전지현 자산 870억대), 남편 최준혁과 별거 중?’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용호는 배우 전지현의 남편 최준혁이 지난해 12월부터 전지현과 이혼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김용호는 “최준혁이 자신이 운영하는 펀드가 1위가 되면서 ‘나는 전지현 남편이 되기 싫다’고 집을 나갔었다고 6개월 전에 제가 얘기했었다”라며 이혼설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전지현은 이혼을 원치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전지현이 이혼을 원치 않는 이유는 광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호는 “광고 하나당 10억원씩 받는데 위약금이 3배가 될 거다. 건물 몇 채 팔아야 할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故 최진실이 이혼 당시 광고 위약금을 어마어마하게 냈다며 “사망 뒤에는 아이들에게 이 위약금을 청구한 걸로 안다. 안 갚고는 연예인 생활을 할 수 없었다”라고 전했다.

해당 영상은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조회 수 44만 뷰를 돌파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전지현과 남편 최준혁의 입장이 전해지지 않은 상황, 하지만 최준혁이 자신의 카카오톡 배경화면을 바꾸면서 해당 논란을 빠르게 일축됐다.

최준혁은 자신의 배경화면을 만화 ‘슬램덩크’의 한 장면을 패러디한 이미지를 게재했다.

해당 이미지에는 농구가 하기 싫다고 나갔던 정대만이 안한수 감독 앞에 무릎 꿇은 모습이 담겨있었다.

패러디된 부분은 대사였다. 본래 “농구가 하고 싶어요…”라는 정대만의 대사가 최준혁의 배경화면에는 “젼젼 남푠 하고 싶어요”로 바뀌어있었다.

이는 “전 전지현 남편 하고 싶어요”의 줄임말로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면서 집을 나갔다는 가로세로연구소 측의 주장을 재치 있게 일축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지현의 측근들 또한 이혼설, 별거설에 “말도 안 되는 루머다”라고 입을 모아 반박하고 있다.

한 측근은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행복한 두 사람에게 왜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할 수 없다. 사이도 좋고 아들도 잘 키우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다른 이는 “이런 근거 없는 이야기로 배우 커리어에 흠집을 내고 배우와 가족에게 상처를 주는 가로세로연구소의 주장에 강경 대응이 필요한 시점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누리꾼들 역시 “전지현은 결혼 직후부터 불화설에 휩싸이고 있는데 유명세라고 하기엔 너무 가혹한 것 같다”라며 분노를 표현하고 있다.

앞서 배우 전지현은 2012년 4월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의 외손자이자 알파자산운용 최곤 회장의 차남인 최준혁과 백년가약을 약속했다.

초등학교 동창이었던 두 사람은 2010년 지인의 소개로 재회해 연인으로 발전했고 현재 슬하에 아들 둘을 두고 있다.

남편 최준혁은 미국 최고 은행인 ‘뱅크 오브 아메리카’에서 억대 연봉을 받으며 경영 수업을 받았고 알파자산운용 부사장을 거쳐 대표로 선임됐다.

특히 알파자산운용의 운용 자산은 무려 4,740억원으로 손에 꼽히는 알짜 회사로 알려져 있다.

한편 배우 전지현은 1997년 패션잡지 ‘에꼴’ 표지 모델로 발탁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데뷔 이후 드라마 ‘내 마음을 뺏어봐’에 출연했고 연기력을 인정받아 SBS 연기대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후 영화 ‘화이트 발렌타인’,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인기 스타로 떠올랐다.

또한 영화 ‘도둑들’과 ‘암살’에 출연해 1,0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했으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역시 그야말로 대박을 터트렸다.

최근에는 김은희 작가의 신작 ‘지리산’의 주인공을 맡았으며 해당 드라마에는 주지훈이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