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안 믿었죠” 여배우와의 두번째 만남에 회사원이 한 행동

최근 한고은과 신영수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두 사람의 결혼 스토리가 다시금 화제가 됐다.
 
지난 14일 MBN 예능 <더 먹고 가>에 결혼 7년 차 한고은 신영수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영수는 일반 회사원이 어떻게 여배우와 결혼하게 됐냐는 MC들의 질문에 “소개팅으로 만나게 됐다“라고 답하며 한고은과의 연애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신영수는 한고은과 소개팅을 하게 됐을 때 일부로 제일 잘 나온 셀카로 프로필 사진을 바꿨다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사진을 보고 한고은이 나를 마음에 들지 않으면 미리 탈락시켜달라는 마음으로 그랬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처음에 한고은과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생각보다 대화가 너무 잘 통해 호감이 생겼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 자리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한고은의 말에 따르면 당시 신영수는 필름이 끊길 정도로 술을 마셨고 진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다음날 12시가 넘어서 신영수는 한고은에게 해장을 잘 했냐는 문자를 보냈는데 저녁 7시까지 답이 없자 전화로 한번 더 기회를 달라라고 말한 에피소드를 풀었다.

이어 신영수는 “스카이라운지에서 두 번째 데이트를 했는데 한고은이 들어올 때부터 너무 예뻤다그날 첫 키스를 했고 1일이 됐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끝으로 그는 7년째 결혼생활을 함께 하고 있는 와이프는 정말 좋은 사람이라며 한고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과거 한고은과 신영수는 연애한지 101일만에 결혼 소식을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대중들은 한고은과 결혼하게 될 남자가 누구인지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에 신영수의 직업재력집안 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여러 번 언급되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함께 SBS <동상이몽>에 출연하여 유산 경험을 밝혀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고은은 <더 먹고 가>에서 작년 한 해 어떻게 지냈냐는 MC의 마지막 질문에 자신의 근황 이야기를 전했다.
 
한고은은 작년 시아버지가 간암 투병을 하다가 돌아가셨다고 밝히며 그간 마음고생이 심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남편이 회사에서 퇴사하여 6개월 동안 간호를 했으며 본인은 홀로 남은 시어머니를 챙기다 보니 한 해가 금방 갔다고 전하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아직 아버지를 보낸 지 1년이 되지 않아 말을 꺼내기조차 어렵다며 눈물을 흘리는 부부에게 MC들은 위로와 진심 어린 말을 건넸다.

해당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두 사람 힘내요’, ‘아픔도 함께 이겨나가면서 서로 의지하는 게 부부죠’, ‘앞으로 두 사람 예능에서 자주 봤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