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했다’ 코로나로 바쁜 간호사 아내가 선택한 결혼식 방법

신랑과 1600km 떨어져
맞이한 결혼생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의료진의 고군분투가 길어지는 가운데 자신의 결혼식조차 참석하지 못해 비대면으로 결혼식을 치른 간호사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은 베트남 호치민시의 빅마이병원 코로나19 치료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24세 간호사 응우디엡이다.
 
당초 예정했던 결혼식 날짜는 지난달 29일이었지만 지난 7월 호치민시의 코로나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디엡은 원래 근무하던 하노이의 병원에서 1600km 떨어진 호치민시의 야전병원으로 지원 근무를 오게 됐다.
 
오늘은 신랑과 1600km 떨어진 곳에서 눈물의 결혼식을 올린 신부의 사연에 주목해 보자.

디엡의 결혼식 날짜는 다가왔지만 호치민시의 코로나 상황은 호전되지 않았다.
 
이에 디엡은 넘쳐나는 환자와 바쁜 동료들을 두고 자리를 비우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결국 예비신랑과의 논이 끝에 디엡은 호치민에서 신랑은 하노이에서 영상통화로 연결해 간단히 결혼식을 치르기로 합의했다.
 
디엡은 결혼식 시간에 맞춰 병원 창고에서 혼자 조용히 영상통화를 해 결혼식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결혼식 며칠 전 디엡의 동료는 방호복을 입은 채 병원 한 켠에서 영상통화로 예비신랑과 약혼하는 디엡의 모습을 우연히 목격하게 된다.
 
동료는 이 사실을 즉각 병원 측에 알렸고 의사간호사자원봉사자까지 나서 디엡의 온라인 결혼식을 몰래 준비하기 시작했다.
 
병원 회의실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했고 흰색 아오자이와 꽃웨딩 케이크 등 디엡의 결혼식 준비를 위해 모두가 나섰다.
 
가게 주인들은 전염병 퇴치를 위해 애써준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신부에게 선물하고 싶다”라며 무료로 꽃과 케이크를 제공하기도 했다.

결혼식 당일 혼자 조용히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었던 디엡은 동료들의 깜짝 선물에 놀라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녀는 예식이 진행되는 동안 진료복 대신 동료들이 준비한 흰색 아오자이로 갈아입었고 스크린을 통해 신랑과 인사를 나눴다.
 
결혼식은 호치민의 신부하노이의 신랑남딘 지역의 신부 부모님이 온라인으로 연결된 가운데 무사히 끝났다.
 
이날 초록색과 흰색 가운을 입은 의료진들은 하객으로 참석했다.

비록 비대면 결혼식이었지만 동료들 덕분에 디엡은 외롭지 않은 특별한 결혼식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이다.
 
파티나 결혼 축배는 없어도 결혼식은 기쁨과 디엡 커플을 축하하는 이들로 가득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또 박마이병원 부원장은 너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신부가 밤낮없이 애쓰고 있다면서 신랑과 하루빨리 다시 만날 날을 고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와 정말 따뜻한 내용이네요 응원합니다”, “진정한 히어로가 여기 있었네~”, “백년해로하길…”등 디엡 부부를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