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출신 YG 이사와 결혼발표한 변호사가 공개한 민낯수준

연예인들의 결혼 소식은 사람들에게 언제나 뜨거운 화제다.

최근 또 하나의 결혼 소식이 많은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누션의 멤버 지누는 지난 24일 13살 연하의 변호사 임사라와의 결혼·임신 사실을 전했다.

이들의 깜짝 결혼 발표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된 한편, 동시에 과거 지누의 이혼 경력 역시 다시금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 24일 오후 한 매체는 지누션의 멤버 지누와 오름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로 알려진 임사라 변호사의 결혼 소식을 보도했다.

이에 지누와 가족을 이루게 될 미모의 예비 신부가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예비 신부는 1971년생인 지누보다 13살 연하로 알려진 임사라 변호사다.

그녀는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을 거쳐 2014년 제3회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법무법인 림의 대표 변호사다.

임사라는 주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을 변호하며 방송에 얼굴을 비추는 등 미모의 재원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임사라는 자신의 SNS에 “좋은 소식 전합니다. 기다려온 인생의 반쪽을 찾아 한 가족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결혼식은 해외에 있는 가족들이 있는 때가 오면 가족끼리 조촐히 식사하는 자리로 대신할 예정입니다. 늘 좋은 마음으로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그리고 서프라이즈 한 가지 더! 가족이 한 명 더 늘었어요. 쥬니어, 검이, 사랑이 다섯 식구 행복하게 잘 살게요”라고 덧붙이며 임신 사실을 밝히며 2세 소식도 전했다.

더불어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웨딩사진도 공개되었다. 지누는 임사라의 배에 얼굴을 맞대고 미소를 지으며 2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별도의 결혼식은 진행하지 않고 향후 해외에 거주 중인 가족들과 모여 식사하는 것으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결혼 소식과 함께 과거 임사라 변호사의 연희단패거리패 발언이 다시 이슈로 떠올랐다.

곽도원의 1인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로 취임했던 임사라는 과거 곽도원에 대한 미투의혹이 제기되자 강력한 대응을 보여준 바 있다.

당시 임사라는 “곽도원은 연희단거리패 후배들에게서 힘들다는 연락을 받아 자리에 나갔다”, “이윤택 예술감독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금품을 요구했다”라고 주장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윤택 고소인단 공동대책위원회 측은 같은 해 4월 임사라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1년여의 수사 끝에 검찰은 임사라를 기소유예했다.

예비 신부에 대한 뜨거운 반응만큼 예비 신랑 지누에 대한 관심도 만만치 않다.
 
1992 2인조 힙합 그룹 지누션의 지누로 활동했던 김진우는 재미교포 2세로 미국출생이다.
 
그는 데뷔 후 전화번호’, ‘말해줘’, A-Yo’ 등 히트곡을 내며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지누는 지난 2006년 배우 김준희와 결혼했으나 2년 만에 이혼 절차를 밟았다.
 
잉꼬부부로 소문난 두 사람이었기에 대중들에게는 더 큰 충격이었다.

결혼 이후 둘의 사이는 좋았지만, 결혼 3개월 만에 김준희는 유산을 하게 되고 그 이후부터 둘의 사이가 점점 멀어지기 시작했다.

당시 그들의 결정적인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혼으로부터 2년 뒤, 김준희가 자신의 SNS에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닐 수 있는 일인데 그 당시엔 죽을 것만 같을 일이 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싶을 때가 있다. 한숨 돌리고 다시 돌아보면 참 많은 것이 보이는데 그때는 왜 그런 것조차 생각나지 않았는지…”라는 심경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지누 역시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지만 김준희와 처음 알게 된 그때처럼 친구 사이로 돌아가기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친구, 동료로 너무 잘 통하는 사이였던 만큼 부부로서 인연을 정리한다 해도 친구로 잘 지내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준희는 이혼 12년 만인 2020년 5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식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