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용CCTV만 20대’였다고 고백한 여배우가 당한 폭행수준

전 남편에게 가정폭력 당한 중국배우 ‘황이’

폭력 중 가장 위험한 폭력으로 꼽히는 것은 다름 아닌 ‘가정폭력’이다.

가정폭력 특성상 피해자와 가해자가 공동 거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수시로 폭력의 위협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가정폭력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중국 배우 황이(황혁)가 가정폭력 피해를 고백해 화제다.

중국배우 황이는 최근 예능 중국 예능프로그램 ‘평연재심동’에 출연하여 전 남편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털어놓았다.

방송에서 황이는 “가장 첫 폭행은 임신 6개월 때”라고 밝히며 자신의 실패한 결혼에 관해 이야기했다.

특히 황이는 전 남편이 가정폭행범일 뿐만 아니라 자신을 감시하고 통제하려고 했다고도 전했다.

그녀는 “전 남편은 내 생활을 감시하기 위해 집 모든 각도에 20여 대의 CCTV를 설치했다. 모든 카메라가 은밀하게 설치됐었는데 우연히 서랍을 열었을 때 처음 하나를 발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황이는 남편이 첫 폭행 후 황이에게 용서를 빌었지만 약속을 깨고 다시 폭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이혼을 결심했지만 이혼 역시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며 당시 고통스러운 상황을 설명했다.

과거에 황이는 이혼을 하기 위해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에게 맞아 이마가 움푹 들어간 사진을 공개했다.

더불어 자신의 얼굴 곳곳에 남아있는 멍 사진도 공개했다.

가정폭력 논란이 거세지자 전 남편은 황이가 유리를 깨 생긴 상처라고 변명했다.

이에 분노한 황이는 다시는 폭행하지 않겠다는 다짐이 적힌 전 남편의 자필 반성문을 게재했는데 해당 반성문에는 “이후에 절대 폭행을 하지 않겠다”고 적혀 있었다.

이후 전 남편과 이혼한 황이는 딸의 양육권을 갖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이는 영화 ‘와호장룡’ 유수련 역, ‘염문3’ 염문 부인 역, ‘절청풍운2’, ‘월광보합’ 등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으며 영국과 중국의 합작영화 ‘레전더리: 툼 오브 더 드래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이혼 후에도 그녀는 방송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녀는 과거에 두 번의 결혼과 이혼을 한 전적이 있으며 두 번째 남편 사이에서 아이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