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서서 먹는 곳이었는데… 34년 유명 중식당마저 문 닫았습니다

34년 유명 중식당
최근 영업 종료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하림각에 영업 종료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었다.

영업 종료를 알린 안내문과 달리 남상해 하림각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폐업은 아니고 임시 중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사가 너무 안돼 운영하면 할수록 적자”라며 “할 수 없이 코로나가 끝날 때까지 영업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영업 중단은 1987년 개업 이래 처음이다.

한편 하림각이 입주해 있는 건물이 남 회장과 남 회장 가족 소유로 돼 있어 ‘셀프임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건물주가 남 회장 일가로 알려지면서 고액 임대료 때문에 영업을 중단한다는 게 모순이라는 지적이다.

언론 매체에 따르면 하림각을 실질적으로 운영해온 사람은 남상해 회장이 아닌 다른 임차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시국에 몇 천 석 규모의 큰 식당을 운영하는 게 쉽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림각은 최대 3000명의 손님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중식당이다.

정계 인사들도 자주 드나들며 정당 워크숍이나 오찬, 간담회 등 각종 행사도 많이 개최했다.

종로구 일대를 순환하는 1020번 버스에는 식당 이름을 딴 ‘하림각’ 정류장도 있다.

하림각 맞은편의 빵집 사장님 이모씨는 “연말 연초에는 모임이 많아서 밤 늦게까지 사람들이 놀았던 것 같다. 특히 주말에는 예식장을 찾은 사람들로 도로가 꽉 찼고, 하림각 본관 앞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이 줄을 섰다”고 전했다

각종 행사와 결혼식의 참석자들, 북악산 둘레길을 걷던 시민들 그리고 가이드가 끌고 온 외국인 관광객 등 하림각 일대는 항상 활기가 넘쳤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상향될 때마다 식당은 인원, 운영시간의 제한을 받았고 지난해 시작된 ‘특별방역 기간’에는 5인 이상의 사적 모임에는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하객 인원이 제한되자 예식을 연기하는 신랑, 신부도 늘어났다.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긴 것도 당연하다.

하림각 영업 중단 소식에 네티즌들은 ‘어렸을 때 종종 외식하던 곳인데 문을 닫는다니 아쉽다’, ‘소규모 자영업자는 더 심각한 상황’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