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하고 돈만 버렸다’ 실제로 가본 사람들은 대실망한다는 여행지

실제로 가보면
실망하는 여행지

바라나시는 인도 내에서 가장 인도 다운 도시로 알려져 있다.
 
이국적이고 신비한 느낌을 엿볼 수 있는 인도는 열악한 위생 상태로 인해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곳이기도 하다.
 
한 여행 포털에 따르면 인도 길거리 가판대에서는 폐수가 떨어지고 좁은 골목길에서 소와 원숭이들의 오물을 피해 다니기 어렵다.
 
한 여행 유튜버는 특히 여성 관광객들은 인도 여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유튜버는 영상을 통해 인도는 여성인권이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에 콜링이나 성추행 등이 빈번하게 일어난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소문과는 달리 실제로 가본 사람들은 실망하는 여행지가 있어 화제다. 

쿠바의 수도인 하바나는 카리브해 지역 최대의 도시로서 명망이 높다.
 
한 여행 프로그램 출연자는 이곳이 인터넷이 느리거나 터지지 않기 때문에 한국인들은 불편함을 느낄 있다고 전했다.

일부 매체는 일부 쿠바 시민들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사기 행각을 벌이며 생계를 이어 나간다고 보도했다. 


대표적으로 쿠바에는 외국인 전용 화폐와 현지인이 쓰는 화폐를 이용한 화폐 사기가 있다.
 
해당 매체는 쿠바 화폐 사용법에 대해 알지 못하는 관광객에게 덤터기를 씌우거나 호객 행위의 일종인 히네테로’로 돈을 갈취하는 일이 빈번하다고 전했다. 
 

옛날 느낌을 풍기는 대만 지우펀은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배경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밤이 되면 홍등가 거리를 보기 위해 곳곳에서 몰린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어진다.
 
난히 골목이 많고 비가 많이 오는 지우펀은 여행객들 사이에서 ‘지옥 펀’이라고 불릴 정도다.
 
한 여행 매체는 지우펀을 ‘도시가 습하다 보니 골목길이면 어김없이 바퀴벌레가 등장하고 어딜 가든 취두부 냄새가 진동한다‘라고 표현했다.

여행자들이 꼽은 최악의 도시 중 하나는 ‘카이로’다.

카이로는 수 천년 전 고대인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파라오의 도시로 알려져 있다.
 
이집 유적 자체는 환상적이지만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사기나 성추행, 삐끼 등이 문제가 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호객꾼은 관광객에게 다가가 교통수단, 숙박 시설 등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해 주겠다고 흥정을 걸고 팁을 요구한다.

이들은 나중에 말을 바꿔 많은 돈을 지불하라고 윽박지르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다.

한 여행 포털은 여성의 경우 반바지나 치마를 입고 다니면 성추행 당하는 일도 많다고 전했다.


[fv0012]
일괄 출처 : Quart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