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0만 원 남았다” 코로나 19로 일거리 후원 끊긴 이들 근황

코로나19로 전 세계 관광업계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여행 콘텐츠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국내 유튜버들도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았다.
 
이들은 대부분 해외여행지에서의 맛집관광지 정보 등을 리뷰하며 수입을 얻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여행을 가지 못하면서 재정적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여행 작가 겸 가이드로 활동 중인 유튜버 ‘미니멀 유목민 박작가는 얼마 전 유튜브를 통해 일거리를 모두 잃었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기존에 계획했던 이탈리아프랑스스위스 등으로의 여행 일정이 모두 취소되어 할 일이 없다는 것이다.
 
더불어 일거리를 잃고 투자가 망해서 950만 원 밖에 남지 않았다라며 어려운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여행 에피소드 영상을 올리는 유튜버 빠니보틀도 계획되었던 여행 일정을 모두 중단했다.
 
그는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코로나 확산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라며 잠시 해외 영상 콘텐츠 제작을 멈춘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 시국으로 해외여행을 갈 수 없자 다른 분야에 도전하는 여행 유튜버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들은 기존의 여행 콘텐츠를 대체할 새로운 콘텐츠에 도전하는 것이다.
 
50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 여락이들은 웹드라마 제작에 나섰다.
 
이들이 기획부터 각본까지 모두 직접 제작한 웹드라마 ‘인도행 티켓‘은 유튜브에 공개되자마자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여락이들의 멤버인 그래쓰 10곡이 넘는 OST 디렉팅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세계 일주를 여행하며 인기를 얻은 유튜버 쏘이도 기존과는 다른 콘텐츠의 영상을 올리면서 화제가 되었다.
 
대부분 해외여행 영상을 올렸던 쏘이는 안동부산 여행국토대장정 등 국내 여행과 관련된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여행이 아닌 경제와 주식 관련 채널을 새로 오픈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약을 보이고 있다.

베트남 여행 관련 영상을 업로드하는 유튜버 코이티비’는 베트남의 현지 상황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다.
 
최근 코이티비의 멤버들은 베트남에 거주하면서 현지 상황을 업로드하는 중이다.
 
불안해해는 구독자들을 위해 사회적 격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베트남 상황과 셧다운이 풀린 이후의 한인타운 상황 등을 유튜브에 올리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하고 영상으로 만들면서 구독자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