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자의 무례한 질문에 한국 배우가 한 사이다 행동

일본과 우리나라의 논쟁은 끊이질 않고 한일 관계는 점점 더 얼어붙고 있다.

게다가 일본 도발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 사람들은 다양한 형태로 한국에 대한 애국심을 보인다.

동시에 일본에 관련하여 소신 발언을 한 연예인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일본 취재진에 대한 허준호의 대응이 재조명되고 있다.

배우 허준호는 2005년 5월, 뮤지컬 ‘갬블러’ 공연을 홍보하기 위해 일본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당시 허준호는 드라마 ‘올인’이 일본에서 방영되면서 얼굴이 꽤 알려진 상태였으며 일본 팬들 또한 확보하고 있었다.

엄청난 한류스타 급은 아니었지만 ‘올인’에서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보여주었던 허준호는 일본에서 ‘올인의 히어로 방일’이라는 타이틀로 대대적인 보도가 되기도 했다.

허준호 스스로 “한류열풍이라는 말이 무엇인지 제대로 실감했다”라고 말할 정도로 일본 언론의 분위기는 과열되어 있었다.

그런 상황 속에서 ‘허준호 사건’이 터지게 된다.

허준호는 ‘갬블러’ 뮤지컬 출연 배우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홍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 일본 기자 한 명이 “허준호 씨에게 묻고 싶습니다. 최근 한일간에 독도 문제가 큰 이슈가 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대한민국 스타로서 어떤 견해를 가지고 계시나요?”라며 상식적으로 관련 없는 외교적 문제를 질문했다.

질문이 끝나자 기자 회견장은 침묵에 휩싸였고 허준호의 말과 행동에 모든 사람의 시선이 주목됐다.

이 질문을 받은 허준호는 기자 회견장 단상에서 일어나 질문을 던진 일본 기자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고 취재 수첩에 글을 쓰던 기자의 펜을 재빠르게 뺏었다.

그리고 “기분이 어떠세요?”라고 질문을 덧붙였다.

일본 취재진은 멍하게 그를 쳐다봤고 허준호는 볼펜을 빼앗긴 기자가 느끼는 감정이 곧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에 대한 대한민국의 감정임을 표현했다.

질문을 던진 일본 기자는 허준호의 뜻을 알고 “미안합니다. 볼펜을 돌려주세요”라며 사과했고 이 일화로 인해 ‘개념 배우 허준호’라는 수식어가 생겨났다.

이외에도 많은 일본 팬을 지니고 있으나 개의치 않고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밝힌 연예인들이 있다.

가장 먼저 김태희는 일본에서 드라마와 광고모델로 활약하며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김태희는 후지TV의 드라마 ‘나와 스타의 99일’에 출연하며 일본 안방극장에 진출했다.

하지만 김태희는 2005년 동생인 배우 이완과 ‘독도수호천사’로 위촉돼 독도 사랑 캠페인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자 각종 CF 광고가 취소되며 드라마 중단 요구까지 이어졌다.

2005년 당시, 김태희는 스위스 취리치에서 ‘독도는 우리 땅’ 리메이크 앨범과 기념 티셔츠를 나눠주는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했다.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소신을 밝혔던 김태희는 일본의 극우세력에게 퇴출운동까지 받게 됐지만 한국에서는 개념 연예인으로 자리하게 됐다.

송혜교 또한 한국에 대한 애국심을 가지고 소신껏 행동한 연예인 중 하나이다.

지난 2016년, 그녀가 ‘미쓰비시’ 자동차가 제시한 억대 광고모델 제의를 ‘전범 기업’이라는 이유로 단칼에 거절했기 때문이다.

송혜교는 “미쓰비시가 과거 강제징용 잘못에 대해 제대로 된 사죄 및 배상을 하지 않았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거절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송혜교 소속사는 “미쓰비시가 1개월여 전 억대 광고료를 제시하며 중국 자동차 CF 모델을 제안받았지만 전범 기업이라는 이유로 거절했다”라고 밝혔다.

광고 제의를 거절한 그녀에게 일제강점기 강제 노역을 당한 근로정신대 노인분께서 직접 쓰신 감사편지를 받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배우 이시영이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하면서 SNS에 올린 글이 주목을 받았다.

취미로 탁구를 시작한 이시영은 25일 자신의 SNS에 “탁구 용품들을 모두 국산으로 바꿨어요. 저도 몰랐는데 제가 쓰는 탁구 용품들이 거의 일본 제품이더라고요. 근데 찾아보면 좋은 우리나라 제품들이 진짜 많더라고요!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바꿔나가면 될 것 같아요”라는 글을 올리며 일본 불매운동 동참을 독려했다.

동시에 탁구채, 탁구화 등 국산 탁구 용품들을 인증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녀는 ‘#국산제품사랑하기, #지나간것들만역사가아니라, #지금벌어지고있는것들도전부역사, #파이팅’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이며 자신의 소신을 나타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멋져요”, “저도 하나씩 실천하겠습니다”, “응원해요”, “이 언니 멘탈까지 멋있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등의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사실상 ‘경제 보복’ 조치를 취한 뒤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인들의 무례한 질문에 센스 있는 대처로 주목받은 ‘이홍기’ 또한 자신의 생각을 당당하게 밝혔다.

FT아일랜드로 성공적인 데뷔를 마치고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에 진출하여 인기를 끌고 있던 이홍기는 한 일본 예능에 출연하게 된다.

그는 방송에서 일본식 부침개를 먹게 되었고 일본 MC가 이홍기에게 “한국 전이랑 비교하면 어때?”라고 질문하며 일본 음식이 더 맛있다는 대답을 유도했다.

이에 이홍기는 굴하지 않고 바로 “한국 부침개가 더 맛있다”라고 맞받아쳤다.

다른 일본인이 “고급스러운 맛이야?”라고 물으며 강요가 지속되자 “저렴한 맛이에요”라며 솔직한 의견을 이야기했다.

상대 일본 연예인이 “대답 빠르네”라며 이홍기의 단호한 태도에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사연이 SNS에서 빠르게 퍼져나갔고 네티즌들은 “답정너 질문에 사이다 발언이네”, “이홍기는 선을 참 잘 지켜서 좋아”라며 칭찬을 쏟아냈다.

한편 배우 이동욱도 광복절을 맞아 개념 발언을 하며 화제가 됐었다.

이동욱은 지난 2011년 8월 15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대한민국 만세! 자꾸 독도 갖고 열받게! 오늘은 광복절”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태극기 사진을 올렸다.

이동욱 발언은 당시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한 반대 의견 표명으로, 네티즌들은 이동욱을 폭발적으로 지지했다.

일본 진풀을 걱정하는 네티즌들 댓글에 이동욱은 “일본 진출을 하더라도 할 말은 한다. 이런 말도 눈치 봐가면서 해야 하나?”라며 “맞는 걸 아니라고 우기는,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분쟁을 일으키는 사람들에게 당연한 사실을 말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광복절을 맞아 개념 발언 해주시는군요”, “인기 배우가 나서서 눈치 보지 않고 말해주니 속이 다 시원하다, 우리 모두 태극기 걸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