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본 눈 삽니다’ 최악의 위생 관념 가진 국가의 길거리 음식

‘경악스럽다’ 소리 절로 나오는 최악의 음식 수준

상대적으로 낙후된 후진국에 속해 있는 나라들은 위생 관념이 상당히 떨어져 있는 편인 곳이 많다.

대표적으로 동남아나 인도 등이 있는데 이러한 나라들에서 파는 길거리 음식은 비주얼만 봐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실제로 위생 수칙을 전혀 지키지 않으며 만든 음식들을 현지인들이 아무렇지 않듯이 먹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한 국가들에 방문한 경험이 있는 여행객들은 하나같이 음식 위생을 가장 큰 단점으로 꼽는다.

여행 유튜버들은 대부분 미얀마를 가장 위생이 열악한 국가로 꼽는다.

미얀마에서는 맨손으로 조리하는 것은 기본이고 시커먼 기름으로 음식을 튀기는가 하면 도마 위에 아무 물건이나 올려놓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확인할 수 있다.

이곳은 심지어 다른 동남아 국가의 관광객들도 위생을 이유로 방문을 꺼릴 정도라고 전해진다.

실제로 미얀마 내에서 박테리아 검사를 실시했는데 150개의 샘플에서 약 35%가 황색 포도상 구균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두 번째는 인도다.

인도의 맨손으로 음식을 먹는 문화는 우리에게도 익히 알려져 있지만 이들은 음식을 만들 때도 맨손을 사용한다고 한다.

인도의 길거리 아이스크림은 갈아낸 얼음의 모양을 잡기 위해 맨손으로 모양을 다듬으며 만들어진다.

또한 맨손으로 잼을 발라 만드는 토스트와 먹으면 돌이 씹히는 모래 튀김 등의 길거리 간식들이 있다.

한 여행 유튜버는 인도 길거리 음식의 조리 과정을 보고 도저히 못 먹겠다며 돈을 지불해 놓고 포기하기도 했다.

세 번째는 저렴한 물가와 풍부한 관광거리로 유명한 여행지 태국이다.

태국은 음식이 맛있기로도 유명하지만 사실 위생 관념은 그리 좋지 못하다고 전해진다.

이곳의 노상 식당에서는 사용한 튀김 기름을 그대로 배수구에 흘려보내거나 세제를 푼 물에 설거지를 하는 등의 비위생적인 광경을 심심치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네 번째는 중국이다.

워낙 넓은 땅을 지닌 중국은 지역에 따라 낙후의 격차가 큰 것으로도 유명하다.

중국의 한 5성급 호텔에서는 변기를 닦던 솔로 컵을 닦는 모습이 공개되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또한 벌레 꼬치와 같은 기상천외한 중국의 길거리 음식도 우리나라에 익히 알려져 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음식은 여행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아무리 현지의 문화를 느끼고 싶다고 하더라도 바람직하지 못한 위생 관념으로 만들어진 음식을 먹는 것은 건강에도 지장을 준다.

따라서 여행객들은 낯선 환경에서 음식 때문에 탈이 나지 않도록 가급적 길거리 음식을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