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벗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여정이 한 대답

“또 벗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여정이 한 대답

최근 기생충으로 화제를 몰고 있는 배우 조여정이, 과거 기자들에게 영화의 노출 신에 대한 질문을 받았던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하지만 배우 조여정은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질문들에 재치 있게 대답하여 누리꾼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과연 그녀가 어떤 대답을 했는지 알아보자.

<CJ엔터테인먼트>
<뽀뽀뽀>
<나 어때>
<야인시대>

먼저 배우 조여정에 대해 알아보자면, 그녀는 1981년 서울에서 출생하여 패션잡지 <쎄씨> 커버 모델로 데뷔했다.

또한 어린이 프로그램 <뽀뽀뽀>에서 ‘뽀미 언니’로 활약한 뒤, 시트콤 <나 어때>를 시작으로 드라마에서 첫 연기 경력을 시작했다.

그 이후에도 생생우동 CF, 드라마 <야인시대>, <장희빈>, <집으로 가는 길>, 영화 <흡혈형사 나도열>등 많은 드라마, 영화에 출연하였다.

하지만 여러 작품에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순한 이미지로만 기억될 뿐, 대중들의 뇌리에 크게 남지 못했다.

<방자전>

하지만 그녀의 제2의 전성기를 시작하게 한 작품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2010년 개봉한 영화 <방자전>이다.

김대우 감독 아래, 배우 고 김주혁, 류승범, 조여정, 류현경 등 유명한 배우들이 다수 출연한 영화 <방자전>은, <춘향전>을 모티브로 방자를 주인공으로 만들어 살짝 비튼 영화라고 할 수 있다.

영화 <방자전>의 신박하고도 독창적인 스토리라인과 함께, 배우 조여정은 많은 노출 장면으로 인해 어려울 법한 배역임에도 불구하고 극 역할을 아주 훌륭하게 소화해 내어 농염한 연기로 대중들에게 크게 각인이 되었다.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1>

<후궁>

이 기세를 힘입어 배우 조여정은 노출이 더 심한 영화인 <후궁: 제왕의 첩>에 출연하게 되었다.

당시 인터뷰 분위기는 영화에 대한 질문보다는, 배우 조여정의 노출에 대한 질문이 쏟아져 논란이 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이러한 질문들에 당황하지 않고, “감독에 대한 믿음,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하는 자신에 대한 믿음, 좋은 작품에 대한 관객과 언론의 지점이 같을 것이라는 믿음, 이 세 가지 믿음으로 인해 해당 영화에 출연하게 되었다”라고 답하며 오히려 자신감을 나타내었다.

<인간중독>
<베이비시터>
<99억의 여자>

또한 배우 조여정은 “영화에 답이 있어요. 영화를 보세요”라고 하면서 영화 그 자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것은 그녀가 출연한 영화가 노출 영화가 아닌, 그녀가 출연하고 싶은 영화에 노출 장면이 포함되어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배우 조여정은 그녀의 철학대로 영화 <인간중독>, <워킹걸>,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베이비시터>, <99억의 여자> 등 수많은 필모그래피를 묵묵히 쌓아 올렸다.

<배우 조여정 인스타그램>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
<바람피면 죽는다>

그러한 마음가짐으로 꾸준히 연기에 진심과 열정을 다해온 까닭일까, 배우 조여정은 결국 2019년 개봉한 영화 <기생충>에서 대박이 터졌다.

그녀는 영화 <기생충>으로 인해 칸 영화제와 아카데미 레드카펫을 밟고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으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이후에도 그녀는 최근 2021년 종영된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미친 연기력을 선보였고, 대한민국 부유한 여자들의 완벽한 삶 뒤에 거짓과 위선이 도사리는 위험하고 은밀한 미스터리 서스펜스 드라마 <하이클래스>로 관객들에게 다시 돌아올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