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서 산 화장대에서 발견된 금액에 구매자가 한 행동

당근마켓서 산 가구에서
나온 돈 수백만 원

서울에 사는 조길란 씨는 최근 중고거래 앱인 당근마켓을 통해 오래된 자개장을 구매했다.

자개장을 청소하다가 서랍이 잘 안 닫혀 안쪽을 살펴보니 작은 상자가 하나 있었다.

상자에는 현금과 수표가 들어있는 봉투 여러 개가 발견됐다.

봉투에서 나온 돈은 모두 600만 원이었다.

조 씨는 지난 23일 매체 인터뷰를 통해 당시 봉투를 발견했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조 씨는 “너무 놀란 것도 있었고 솔직하게 말해서 무서웠다갑자기 이렇게 많은 돈이”라고 말했다.

당시 조 씨는 자개장을 차에 싣고 곧장 경찰서로 갔다.

경찰은 판매자에게 연락했고자개장 주인임을 확인한 뒤 현금을 전달했다.

현금이 발견된 자개장은 판매자 어머니가 사망 전 사용하던 가구였다.

고인은 돈을 화장대 구석에 보관한 것으로 보인다.

돈과 함께 고인의 흔적이 있는 메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자는 이 사실에 대해 가족들조차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조 씨 사례처럼 분실한 물건이나 실수로 전달된 물건을 갖게 됐을 경우 반드시 원래 주인에게 돌려줘야 한다.

돌려주지 않을 경우 점유이탈물횡령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변호사는 인터뷰를 통해 “점유 이탈물을 돌려주지 않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분실된 물건이 범죄에 연루돼 있거나 원래 주인에게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며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직 세상은 따뜻하구나”, “훈훈한 사연이다”, “나였으면 어떻게 했을까..”, “곧바로 자개장 갖고 경찰서 가신 건 진짜 현명하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