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증 보유자 50명뿐, 대한민국 0.0001% 직업

국내에서 20명만
활동 중이라는 직업

1년에 1명 뽑힐까 말까 하다는 직업의 정체는 바로 박제사이다.

이들은 전시와 연구, 교육용으로 활용하기 위해 죽은 동물들을 살아있을 때 모습으로 복원하거나 영구 보존할 수 있도록 만든다.

오늘은 생소한 직업인 박제사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한다.

박제사는 동물을 복원하거나 골격표본, 부분 박제 등의 작업을 거쳐 다방면으로 활용이 가능한 박제 작품들을 제작한다.

먼저 동물이 죽으면 수의사가 부검을 하기 전에 박제사에게 박제를 할 것인지 골격표본을 할 것인지를 물어본다.

외상이 있거나 피부 괴사가 있으면 박제가 아닌 골격표본으로 작업이 시작되고 가죽을 벗겨서 박제실로 가져오게 된다.

이후 살점을 제거한 가죽을 동물에 씌워서 방부제를 바르고 봉합한 뒤 건조를 한다.

건조가 끝나면 색이 바랜 부분은 색칠하고 동물명, 폐사 일자 등 정보를 기록한 라벨을 붙이는 것으로 박제 작업이 마무리된다.

윤지나 박제사의 말에 따르면 시베리아 호랑이 ‘한울이’, ‘코아’의 박제는 약 1년에 걸쳐 완성되었다.

국가 자격증이 없어도 박제를 할 수는 있지만, 천연기념물을 박제할 때는 국가자격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박제사 국가공인자격증을 갖고 있는 사람은 대략 50명 정도이다.

그러나 이를 직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은 단 20명으로 그중에서도 절반은 자연사박물관이나 동물원 같은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있다.

특히 현역에 있는 국가공인 박제사 중 여성은 한 손에 꼽는 것으로 밝혀져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국내에서는 박제에 관한 학과나 전문 교육 기관이 마땅히 없다.

윤지나 박제사는 ‘박제를 하고 싶은 학생이 있다면 생물학과나 미술을 전공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동물의 생태와 해부학을 공부하고 모형이나 그림을 연습해보면 박재사로서의 자질을 기를 수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

손재주와 관찰력이 있으면 더욱 좋다는 이 직업은 대부분이 도제식 교육으로 경력을 쌓게 된다.

따라서 서울대 조소과를 졸업한 윤지나 박제사는 수의대 동물해부학 연구실에서 학부생 인턴을 하며 골격표본을 하던 중 박제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고 밝혔다.

해당 자격증은 합격률이 낮기로도 유명한 시험이다.

실제로 10명이 응시해 한 명도 합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오랫동안 박제를 해 온 사람들도 떨어지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작은 새와 큰 새 한 마리씩 시간 내에 박제해야 하고 필기시험도 봐야 한다는 해당 시험은 한 번에 붙는 일이 거의 드물 정도다.

우리나라의 조류 박제 기술은 세계에서도 수준급이며 포유류 박제 역시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갖고 있다.

동물이 죽어서 표본으로 제작되면 하나의 생물자원으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하기 때문에 미래 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원으로 사용된다.

끝으로 윤지나 박제사는 ‘박제의 유용성을 널리 알리고 긍정적인 효과를 낳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