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는 취미’ 120억 매출 회사의 사내이사라는 배우, 누구?

어마어마한 매출 기록 중인 인교진 아버지의 사업

최근에는 본업 말고도 다양한 부업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배우들이 늘고 있다.

배우 정준호의 경우 골프 의류, 뷔페, 웨딩홀을 운영 중이며 손석구는 55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던 회사의 대표이사로 재직한 바 있다.

물론 모두가 성공하는 건 아니지만 배우라는 원래 직업을 잊을 정도로 어마어마한 성공을 거두는 이들도 있다.

이런 가운데 배우 인교진의 부업이 밝혀져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우 인교진은 현재 ‘성원산업’이라는 회사의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성원산업은 지난 1995년 설립한 회사로 전선용 PP바인더를 제조, 생산해 일본, 중국, 동남아 등에 수출하고 있다.

현재 성원산업은 업계 점유율 1위로 생산라인 역시 국내 최대 규모로 알려져 있다.

특히 2020년에는 122억 9,000만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기도 했는데 인교진이 이곳의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는 성원산업의 대표와 인교진의 관계가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사실 이곳의 대표는 인교진의 아버지 인치완이다.

과거 성광그룹에 재직했던 인치완은 엄청난 노력 끝에 38살이라는 나이에 최연소 임원으로 승진했다.

하지만 사업을 꾸리고 싶다는 생각에 과감하게 퇴사를 선언했고 이후 합성수지 제조업체인 성원산업을 시작했다.

IMF 사태 때는 15억 원가량을 부도 맞기도 했는데 인치완은 재기에 성공해 회사를 업계 1위로 끌어올렸다.

또한 인치완은 사업이 안정화에 접어들자 자신의 또 다른 꿈이었던 트로트 가수에 도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어느덧 데뷔 6년 차에 접어든 인치완은 앨범 발매는 물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실력을 인증한 바 있다.

현재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인교진은 해당 회사를 물려받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인교진은 “지금 제 일을 너무 사랑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할 생각이다. 회사 경영은 아버지가 알아서 잘 하실 거다”라고 전했었다.

한편 인교진은 2000년 MBC 공채 탤런트에 합격하며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도이성’이라는 가명으로 활동하다 2012년 본명으로 활동을 시작했고 이후 다양한 작품에 캐스팅되며 이름을 알렸다.

‘특급 조연’이라는 별명답게 인교진은 수많은 작품에 출연했는데, 이 중에는 드라마 ‘선덕여왕’, ‘로맨스가 필요해’,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등이 있다.

이러던 인교진은 지난 2014년 10월 배우 소이현과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스포츠조선

소이현이 고등학생, 인교진이 대학생일 때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친한 오빠, 동생으로 오랜 시간 추억을 쌓아왔다.

그러던 중 인교진이 고백을 했고 둘은 2012년 본격적인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됐다.

현재 두 사람은 슬하의 두 딸을 두고 있으며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더 샵 스타시티’에 거주 중인 걸로 알려져 있다.

해당 아파트는 포스코건설이 건국대학교 야구장 부지에 건설한 곳으로 10억 후반대에서 20억 대 초반에 거래되고 있다.

이곳은 이름에 걸맞게 많은 연예인들이 거주 또는 거주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요. 여기에는 최강창민, 손담비, 이휘재, 채연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