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관 직원들이 손님 차별하는 이유, 알고 보니…

백화점 명품관 직원들의
손님 차별 이유

백화점 명품관 직원들에 대한 태도 논란은 이전부터 꾸준히 이어져왔다.

직원들이 자신을 무시하는 ‘을질‘이 싫어 백화점을 갈 때 명품 옷으로 빼입고 가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이렇듯 허름한 차림의 손님들을 차별하는 이유에 대해 현직자들이 털어놓았다.

백화점 명품관 직원들이 손님들의 겉모습에 맞춰서 서비스를 달리하는 것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실제로 한 기자는 이틀 동안 다른 옷차림으로 동일 명품 매장을 방문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첫날 부모님의 명품 가방을 빌려 한껏 차려입고 매장을 방문하자 기자는 두 직원의 환대를 받았다.

친절한 제품 설명은 물론, 기침을 하자 따듯한 차를 내오는 등 물건을 구매하지 않았음에도 극진한 서비스를 대접받았다.

다음 날 기자는 청바지에 티셔츠, 패딩 조끼를 입고 안경을 쓴 상태로 다시 해당 매장 매장에 방문했다.

그러자 전날 투철한 서비스 정신을 보여줬던 직원들의 태도에는 냉기가 흘렀다.

이전 날과 똑같이 기침을 수차례 해보았지만 차는커녕 냉수도 없었다.

이처럼 옷차림이나 겉모습으로 손님들을 평가해 차별하는 직원들은 한둘이 아니다.

이에 백화점 명품관에서 근무하는 현직자들은 그 이유로 몇 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는 바로 인센티브 제도 때문이었다.

현직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말에 따르면 명품관 인센티브의 경우 기본급보다 인센티브가 더 많을 때도 있어 살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손님에게 더 정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한다.

또 다른 이유로 한정된 에너지로 여러 사람들을 상대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구매력이 낮아 보이는 사람들에게는 신경을 덜 쓰게 된다는 것을 꼽았다.

친절하게 서비스를 할 체력은 한정되어 있는데 물건을 사지 않을 것 같은 손님들에게도 매번 극진한 서비스를 대접하는 것은 체력적으로 힘들다고 밝혔다.

더불어 명품관에서 일하다 보면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면서 자신도 낮잡아 보이지 않기 위해 허세에 물드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백화점 직원들도 사람인데 모두에게 친절할 수는 없다”라고 말하며 직원들의 고충에 공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명품관에서 일한다고 자신이 명품인 줄 아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손님들에게 친절해야 하는 것이 그들의 일 아니냐”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겉모습으로 손님을 무시하는 직원들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직업을 싸잡아 비난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