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맞나요?’ 가격표 다시 보게 만든 독감주사 가격

독감 주사 맞기 위해
늘어선 줄

코로나19 팬데믹이 계속되고 있는 와중에 독감까지 동시 유행하면서 ‘트윈데믹’ 공포가 일고 있다.

실제로 남반구 국가에서는 이미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 감염 사례가 확인된 바 있다.

따라서 국내 전문가들은 “독감과 코로나19의 구분이 어려워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트윈데믹 현상을 막기 위한 독감 접종 열풍은 해외와 국내 모두에서 적극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유행 질병이 만연한 상황 속 유료 접종은 빈익빈 부익부를 낳을 우려가 있다’라며 전 국민에게 무료 접종을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정부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을 포함한 1900만 명만 독감백신 무료접종 대상로 선정했다.

올해 백신 물량이 전 국민이 접종하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에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만성질환자들이 최우선적으로 접종 받아야 한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지난해보다 물량을 약 4배 늘렸음에도 미숙한 관리로 폐기가 이어졌고 결국 100만 명분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그래도 제한적이었던 예방접종이 물량 부족으로 더욱 품귀 현상을 맞게 되었다.

또 정부는 병원에 납품하는 무료 접종용 백신의 가격을 유료 접종의 절반 가격으로 측정했다.

이에 병원들은 무료접종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의 접종을 위해 무료 접종이 가능한 병원을 수소문했다.

심지어 돈을 내고서도 맞겠다며 건물 밖으로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일반 성인은 3가 백신을 1-2만 원대, 4가 백신을 2-4만 원대에 맞을 수 있다.

조사에 따르면 독감 주사의 가격은 최대 5만 원이고 평균 비용은 3만 5천 원에서 4만 원 수준이다.

건강보험의 적용을 못 받고 비급여로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경우 병, 의원에서 백신 제조사와 접종 비용을 따져 자체적으로 접종비를 결정하고 있다.

유료 접종과 무료 접종에 쓰이는 독감 백신이 다른 제품이 아니냐는 의혹도 쏟아지고 있지만 이는 동일한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백신이지만 나이별로, 그리고 병원별로 다르게 측정된 가격에 많은 이들이 불만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지난 16일 첫 독감 백신 접종 후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사망자가 59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관련해 2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당국은 예방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철저히 규명하고 진행 상황을 그때그때 투명하게 밝혀달라”라고 말했다.

사망자는 늘고 있는데 명확한 사인이 밝혀지지 않으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져가는 상태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이들 독감 백신 맞아도 괜찮은 거냐, 맞아야 되는 건지 아닌지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