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은…왕따 논란 김보름이 2억 손해배상 소송 시작하며 한 말

김보름이 선배 노선영에게
2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이유

‘왕따 주행’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던 김보름 선수가 노선영 선수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성 팀 추월’ 종목에 함께 참가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문제는 팀 추월 경기 중 마지막 한 바퀴를 남겨놓고 김보름이 맨 뒤에 있던 노선영을 놔두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발생했다.

이는 곧 ‘왕따 주행’ 논란으로 번졌는데, 팀 추월이란 종목은 세 명의 선수가 서로 도와가며 함께 결승점을 통과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노선영에게 망신을 주기 위해 일부러 그런 것 아니냐”라는 주장도 나왔다.

김보름을 향한 비판 여론은 인터뷰 이후 더욱 거세졌다.

김보름은 인터뷰에서 “잘 타고 있었는데, 노선영 선수가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팀워크를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런 상황에서 노선영이 인터뷰를 통해 “서로 훈련하는 장소도 달랐고, 만날 기회가 없었다”라며 훈련 시에도 따돌림이 있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가중됐다.

덧붙여 분위기도 별로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11월,  김보름은 “노선영의 주장이 잘못되었다”라고 반박하며 2억 원가량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노선영의 허위 주장으로 인해 정신적,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 소송의 이유였다.

실제로 김보름은 왕따 논란 이후 후원사인 네파로부터 계약 해지를 통보받았다.

그녀는 법정대리인을 통해 이외에도 광고 등 많은 계약이 무산돼 경제적인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결국 김보름은 노선영에게 정신적 고통에 따른 위자료 1억 원과 재산상 손해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한편, 현장에 있었던 취재진은 “오래전부터 이어진 빙산 연맹의 파벌 싸움 때문에 이미 선수들 사이에 불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렇게 ‘왕따 주행’ 논란으로 촉발된 국가대표 선·후배의 갈등은 3년이 지나서 법정 공방으로 이어지게 됐다.

김보름은 “오히려 노선영이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자신을 괴롭혔으며 심한 욕설로 팀 분위기를 해쳤다”라고 반박한 상태이다.

이와 관련해 동료와 지도자들은 사실 확인서를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