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중단까지…강형욱이 촬영 중 개한테 물리자 견주가 보인 ‘의외의 태도’

2633

고민견에 물려 응급실행
강형욱, 촬영 중단되자 견주가 보인 반응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이 ‘개는 훌륭하다’ 촬영 중 고민견에게 물려 당일 촬영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해당 촬영은 모두 중단되었으며 일주일 후 재촬영에 들어갔다.

제작진의 설득으로 강형욱은 고민견의 훈련을 중단하고 응급처치를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개는 훌륭하다’ 박형근 PD는 “상처가 많이 나거나 하는 큰 물림 사고는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강아지 물림 사고는 감염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안전 차원에서 혹시나 해서 병원에 가서 주사를 맞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날 강형욱을 물었던 고민견은 ‘아메리칸 불리’로 쉽게 흥분하고 사람에 대한 공격성이 폭발한다는 견주의 고민으로 촬영이 이루어졌다.

엄마인 토비는 짖는 개를 보면 공격성이 심해지고 아들 바키는 사람에게 마운팅을 하려다 거부당하자 돌변하는 모습을 보여 게스트로 출현한 잇지 멤버들 또한 놀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아메리칸 불리’는 아메리칸 핏불테리어의 외모에 아메리카 스태퍼드셔 테리어의 사교적인 성격을 지닌 견종이다. 현재 동물보호법상 아메리칸 핏불테리어와 아메리칸 스태퍼드셔는 맹견으로 분류되어 있다.

강형욱을 물기 전 진행된 훈련에서 토비는 움직이는 강아지 인형을 완전히 물어뜯었으며 바키는 계속해서 입질을 한 후 강형욱을 공격했다.

강형욱은 토비와 바키에게 조절력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으며 사람을 공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일주일 후 다시 진행된 훈련에서 강형욱은 헬퍼독을 훈련에 투입시키며 보호자에게 반려견의 감정 상태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고민견은 점점 경계심을 낮춰 갔으며 변화를 보였다.

견주는 “훈련사님께 죄송하다”라며 미안한 반응을 보였다. “이렇게까지 사람을 문 건 처음이었고 사람들을 만날 때 조심해야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강형욱은 “공격성보다 무서운 건 보호자가 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는 것”이라는 말과 함께 “내 반려견이 어떤 행동을 하고 있고 흥분한 상태인지 아닌지 파악할 수 있는 세심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견주에게 “유사시 내 개를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을 배워야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