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끝내기 싫었던 시바견은 바닥에 눕더니 결국…

814

집 가기 싫었던
시바견의 만행

지난 12일 중국의 최신 뉴스를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即新聞’의 한 영상이 화제다.

영상 속 시바견은 주인과 함께 산책을 하고 있었다.

충분한 산책 후 주인이 집에 가자고 얘기하자 강아지는 갑자기 길거리 바닥에 누웠다.

강아지는 혀를 땅에 떨어뜨리고 두 앞발을 가만히 모아 ‘죽은 척’을 했다.

당황한 주인은 일어나라며 목줄을 잡아당겼지만 시바견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은 몇 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이슈가 됐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뚱실한 몸매로 철퍼덕 누운 것이 너무 귀엽다’, ‘더러운 바닥에 누웠으니 목욕 당첨’, ‘얼마나 산책이 더 하고 싶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개가 죽은 척하는 현상에 대해 호기심을 가졌다.

강아지가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해 죽은 척하는 모습들은 꾸준히 이슈가 되어왔다.

외출하는 주인을 막으려 하거나 밥을 먹고 싶은 경우 등이다.

공원에서 뛰어놀다가 집에 돌아가기 싫어 죽은 척을 하는 강아지도 있었다.

죽은 척하는 시바견의 모습이 화제가 되자 시바견의 주인이 등장하여 소감을 밝혔다.

견주는 ‘집 들어가기 싫다고 죽은 척까지 하다니 앞으로 산책을 더 자주 시켜줘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나라도 주인과 같은 생각을 할 것’, ‘결국 강아지가 원하는 것을 얻어냈다’라며 견주의 말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