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가 다 빠진 채 버려진 고슴도치의 입양 후 변화

1384

가시가 다 빠진 채
버려진 고슴도치

지난1일,유튜브에‘가시가 다 빠진 상태로 버려진 고슴도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는 등 쪽 가시가 다 빠진 채 동물 병원 앞에 유기된 고슴도치 도담이의 이야기를 담았다.

도담이는 동물 병원 수의사도 탄식할 정도로 가시가 많이 빠져 있었다.

의사는 도담이를 유기 동물 플랫폼 포인핸드에 공고로 올렸으나 입양 신청을 받지 못했다.

결국 유기 고슴도치 여러 마리를 임시 보호하는 보호자가 연락을 취해 도담이를 집으로 데리고 왔다.

도담이는 피부에 염증,딱지 등 피부병에 걸린 상태에서 유기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수의사는 도담이의 전 보호자가 피부병에 걸린 도담이를 오래 방치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영상 속 보호자는 약용 샴푸를 사용하여 도담이를 지속적으로 목욕시키고 포치랑 베딩을 매일 갈아주는 등 도담이를 위해 최대한 깨끗한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었다.

현재 도담이는 치료를 잘 받아 가시가 많이 난 상태이다.

보호자는 입양자분을 찾기 위해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이용하여 유기 고슴도치를 홍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똥싸는 선인장”이라는 이름의 네이버 카페를 통해 회원분들께 후원금을 받아 유기 고슴도치들 병원비에 보태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너무 안쓰럽다’. ‘책임감 없으면 키우지 말아야 한다’.‘임시보호해 주신 분 너무 착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