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물 해명 좀요” 도 넘은 악플에 인플루언서가 공개한 사진 한 장

4584

요즘 SNS에서
핫한 인플루언서

유명 인플루언서 ‘오또맘’이 실물 논란으로 화제다.

평소 오또맘은 뛰어난 몸매와 귀여운 외모로 인기를 끈 화제의 인물이다.

그런데 최근 그녀의 실물 사진이 공개되면서 실물 논란이 있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얼굴뿐만 아니라 비현실적인 몸매도 보정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또맘은 총 팔로워 약 79만 명을 보유한 파워 인플루언서이다.

본명은 오태화이고 1989년생으로 알려졌다.

169cm의 큰 키와 56kg의 몸무게로 군살 없는 완벽한 비율의 몸매를 자랑한다.

이에 많은 사람들은 그녀의 결혼 여부와 직업 등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맘이라는 닉네임을 통해 아이의 엄마가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곧이어 그녀는 SNS를 통해 아이의 사진을 게시하며 5살 아들이 있음을 밝혔다.

자연스레 남편의 정체에 대해서도 많은 이들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남편이 프랜차이즈 요식업을 하는 사업가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런 그녀가 이혼을 인정하며 댓글을 남겨 화제를 모았다.

‘이혼하신 건가요?’라는 댓글에 ‘네…이혼이 뭐 죄도 아니니께.. 숨길 필요는 이젠 없을 것 같아요. 숨기다 보니 어느 순간 제가 더 비참해진 것 같더라고요’라고 답했다.

솔직하게 이혼을 고백한 그녀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멋지다’, ‘이혼은 죄가 아니다’와 같은 반응을 남겼다.

과거 늦은 핼러윈 데이를 즐기고자 오또맘이 교복을 입고 놀이공원에 방문하는 일이 있었다.

그녀가 교복을 입고 놀이공원에 간 사진을 SNS에 업로드하자 엄청난 악플 세례를 받게 되었다.

지나친 악플이 계속되자 ‘아니 제가 핼러윈 즐긴 거에 당신들에게 피해줬어요?? 꼴 보기 싫으면 차단하세요. 제발. 비공개로 욕하는 당신들이 유치해요’라는 글을 남겨 심경을 고백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핼러윈을 즐긴 거라며 이제는 안 하겠다고 그만하라고 말해 화제가 되었다.

과거 방송인 장성규가 오또맘의 SNS를 팔로우하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는 일이 있었다.

오또맘은 본인의 SNS 계정에 ‘대박 장성규 님 팬인데 대박 영광, 요즘 최고 핫한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 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녀의 글로 인해 이 사실이 널리 퍼졌고 많은 누리꾼들은 ‘수위가 높은 사진들이 많은 오또맘의 계정을 왜 팔로우한 것이냐’라며 불만을 표했다.

‘장성규 아내가 보면 기분 안 좋을 듯’, ‘경솔했다’라는 반응이 이어지면서 여기저기 기사화되었다.

이에 논란이 불거지자 ‘제 의도와 다르게 기사화가 됐다. 앞으로는 조심하겠다’라며 사과문을 올리며 마무리되었다.

최근 그녀의 실물이라며 공개된 사진들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SNS 속 사진과는 너무 다른 듯한 얼굴에 많은 이들은 그동안 얼굴 보정을 해왔던 것이냐며 실물 논란이 불거졌다.

이외에도 ‘다리길이 팔척귀신이세요?’, ‘기울어진 비율, 사기 거울 앞에서 찍은 거 안 믿어요’라는 댓글이 가득했다.

그러자 그녀는 ‘친구, 언니가 직접 아이폰 일반 생카메라로 찍은 동영상입니다. 필터도 안 했습니다. 댓글 테러 그만하세요’라고 해명했다.

또 방송 출연도 욕심 없고 자신의 사생활이 노출돼 가족들에게 피해가 갈까 조심스러워 안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실물 논란에 대해 사진을 대거 공개하며 반박했지만 여전히 그녀를 향한 악플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그녀는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