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실패할 거라 했던 국내 최초 프리미엄 기차의 내부 수준

1840

효도상품으로
급부상 중인 기차

땅 위의 유람선이라는 콘셉트를 선보이는 국내 기차 여행 패키지가 화제다.

바다 위를 달리는 ‘해랑열차’는 코레일에서 운행 중인 열차이다.

이는 해와 더불어 아름다운 금수강산을 유람하는 최고의 열차라는 순우리말로 고급스러운 유람선을 철도와 접목한 호텔식 관광열차이다.

호텔 같은 실내는 물론 최고급 서비스를 받으며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효도 상품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해랑열차의 여행 상품은 1박 2일과 2박 3일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객실은 2, 3, 4인을 기준으로 스위트룸, 디럭스룸, 패밀리룸, 스탠다드룸 총 4개로 나누어진다.

전국을 일주하는 2박 3일 일정의 패키지 가격대는 약 250-290만 원 정도이며 경상, 강원, 전라를 여행하는 1박 2일 코스는 160-195만 원의 가격대를 보이고 있다.

저렴하지는 않은 가격 탓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가격이 비싸다’라는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대부분 기차 안에서 이루어지는 패키지여행 치고는 비싸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었다.

하지만 어떤 이들은 ‘열차, 식사, 가이드비, 입장료, 간식, 행사 등을 모두 포함한다는 점에서는 적당하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기차여행으로 각 지역의 맛집을 찾아다니는 것은 물론 관광지와 열차 내 이벤트까지 완벽하게 구성되어 있어 효도 상품으로 제격이라는 평이 이어졌다.

실제로 해랑열차는 ‘한국여행업협외 우수여행 상품’에 3회 연속 선정되었으며 효도 관광 상품 중에서도 1위로 이름을 올렸다.

전국을 운행하는 덕에 외국인 관광객들의 호응도 역시 높다고 전해진다.

해랑 열차는 1호기와 2호기 두 개가 운영 중이며 열차 내 4개의 객실들은 모두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객실의 한 쪽 벽은 통유리로 되어 있어 바깥 풍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모든 객실에는 커다란 침대와 TV 등 필요한 물품들이 모두 준비되어 있고 욕실에서는 온수와 비데 사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승무원들도 여럿 상주하고 있어 필요한 것이 있으면 객실 안에 설치된 전화로 언제든 연락할 수 있다.

식당칸에서는 와인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고 다과, 식사 등은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카페 칸인 ‘선라이즈’에는 시간대에 따라 다르게 간식거리, 안주 등을 제공하며 패키지여행이 시작되면 배고플지 모를 승객들을 위해 김밥과 샌드위치를 지급하고 있다.

실제 이용객에 따르면 식사는 지역 특산물, 전통 한정식, 호텔 뷔페식 등 다양하고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고 한다.

편하게 앉아서 대한민국의 산해진미를 모두 맛볼 수 있다는 점이 누리꾼들에게 호평을 받는 점 중 하나이다.

열차에서는 이벤트 타임도 준비되어 있어 심심할 틈이 없다는 후기들이 들려온다.

난타공연과 마술쇼 등이 진행되며 퀴즈 게임 등에서는 상품도 챙겨갈 수 있어 가족 단위의 여행객들이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이벤트 칸 ‘포시즌’에는 갤럭시 탭, 닌텐도 Wii 등 다양한 오락시설이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젊은 층들의 흥미를 끌기에도 충분하다.

열차는 불국사, 순천만 등 각 지역의 유명 관광지를 순회하는데 이때 문화해설사가 함께 하며 설명을 들려준다.

또한 승무원들이 관광지를 함께 다니며 고객들의 사진을 찍어주곤 한다.

이는 여행이 마무리될 때 USB에 넣어서 포토북을 만들어주는데 무료로 이루어지는 서비스이다.

해랑 열차를 이용한 고객들의 호평이 이어지자 현재 이 상품은 입소문을 타고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는 상태이다.

따라서 올해 코레일관광개발은 적자의 긴 터널을 벗어나 흑자전환하는 결과를 맞기도 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다양한 상품을 출시해 관광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