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천만원 우습게 벌던 유튜버가 조용히 사라진 이유

995

하루아침에 사라져버린
유튜버들… 그 이유는?

최근 유명 부동산 유튜버들이 줄줄이 방송을 중단하고 있다.

정부가 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부동산 인플루언서들을 수사하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달 12일 “최근 우려되는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교란 행위에 대해 합동특별점검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심 사례에 대해서는 내사에 착수하고 형사 입건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방송을 중단한 대표적인 유튜버로는 박병찬이 있다.

그가 운영하는 ‘박병찬의 부동산 부자병법’은 구독자만 13만 명이 넘는 유명한 부동산 채널이다.

하지만 그는 정부의 발표로 인해 유료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선언했다.

또한 기존 멤버십 회원에게 제공했던 영상도 삭제할 계획이라고 밝혀 화제가 되었다.

한국경제

부동산 유튜버들의 활동 정지는 요즘 거론되고 있는 부동산 거래 분석과 관련이 있다.

대표적으로 유튜브 채널 ‘박병찬 부동산 손자병법’은 정부의 타깃이 되었다.

그의 영상이 부동산 시장의 흐름을 점쳐, 실제 시장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한 언론사는 “그 주장은 실제로 시장의 가격을 상승하게 만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법조계는 정부가 특정 지역이나 단지 등을 짚을 경우 시세 교란 행위로 판단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인플루언서뿐만이 아니라 누구든지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줄 목적으로 커뮤니티를 활용하면 안 된다고 언급했다.

조세금융신문

또 다른 언론사는 “정부 단속으로 인해 시장이 왜곡되는 사례가 줄어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심교언은 “투기를 조장하는 유튜버들의 정보를 듣고, 투자자들이 몰려가 시장 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행위는 줄어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유튜버들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던 수요자들에게는 정보 유통이 위축된다는 바람직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라는 우려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또한 “다만 정부가 현행법을 근거로 처벌할 수 있는 근거는 ‘중개’와 관련된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는 경우 뿐이어서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한 폭넓은 제제는 쉽지 않을 것이다.”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