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굽신거렸지만 포르쉐 타고 퇴근합니다”

1699

전국 매출 상위 1% 찍는
젊은 사장님의 노하우

유튜브 채널 ’30대 자영업자 이야기’에서 ‘가게에선 굽신굽신, 집 갈 땐 포르쉐 전국 매출 상위 1% 술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해당 영상에는 3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사장님이 스포츠카를 끌고 등장했다.

3수를 하고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그는 고민 끝에 취업 대신 장사의 길을 택했다고 말했다.

첫 번째로 들린 매장은 월 매출이 1억 8천 정도며 규모는 50평 정도였다.

업종을 정하고 자리를 구하는 보통 사람들과 달리 그는 먼저 자리를 구하고 클럽이 많은 상권을 고려해 술집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자카야를 한 이유로는 높은 가격대의 인식을 깨고 문턱을 낮춰보자는 결심에서 비롯했다고 전했다.

결국 그는 저렴한 가격과 훌륭한 맛으로 손님들을 사로잡았고 매장을 확장해갈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

그는 단골손님을 만들기 위해 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종일을 가게 생각만 했다고 전했다.

모든 레시피는 그가 만든 것이며 초반에는 직원들이 잘 만드나 지켜보랴 손님 맞이하랴 정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혹시나 손님이 음식을 남기면 먹어보고 왜 남겼을까 이유를 생각했다고도 말했다.

현재는 매출도 많이 올랐고 직원도 많아져서 직접적으로 일은 하지 않고 매장 관리만 하고 있는 상태다.

뒤이어 생일을 맞은 손님들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고 서비스를 주는 등 남다른 서비스로 손님들을 만족시키는 장면이 이어졌다.

그는 많은 사장들이 스트레스받는 직원 관리에 대해서도 노하우가 있다고 밝혔다.

높은 월급, 힘들지 않은 근무 환경을 꼽으며 이 두 가지만 확실하게 지키면 된다고 당부했다.

이런 조건 덕에 직원들이 3년 반 이상 근무할 정도로 열심히 하고 손님도 많이 데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돈을 벌어주는 것은 직원들이기 때문에 잘 챙겨주려고 한다며 직원들을 위해 피자를 사 오는 모습을 보였다.

한 직원은 부모님 생신도 챙겨주실 정도로 섬세한 분이라고 사장님을 표현했다.

창업 준비하는 이들에게 그는 “음식을 만드는 기술보다 음식을 파는 기술을 배웠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 얼마 전 읽은 책에서 “억만장자가 되려면 주위 사람 10명을 백만장자로 만들어라”라는 말이 있었다며 직원들을 부자로 만들어주는 것이 앞으로의 꿈이라 밝혔다.

이후 방문한 나머지 매장들에서도 직원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 이어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마인드 배워간다, 직원들 진짜 잘 챙기신다”와 같이 사장님의 성실함에 감탄하는 반응을 보였다.

남다른 노력 끝에 전국 매출 상위 1%를 찍으며 3억 원을 호가하는 페라리를 타고 다니는 모습에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