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끌모여 태산’ 얼마 안 하는데 괜히 아깝게 느껴지는 돈

470

왜 이렇게 아깝지···
얼마 안 하는데
내기 싫은 요금들

몇 푼 안 하지만 왠지 모르게 아까운 돈, 첫 번째는 바로 택시 요금이다.

택시는 기본요금이 3800원이기에 한 번 타면 만 원은 금방 넘는다.

이에 술을 먹고 귀가하는 길, 택시를 이용한 사람들은 다음 날 잔고를 확인하고 후회하곤 한다.

혹은 버스가 안 와서 택시를 탔는데 바로 뒤에 버스가 오는 걸 확인한 경우에는 많은 이들이 절망한다.

두 번째는 버스가 환승되지 않아서 부과되는 교통비이다.

환승을 하면 교통비가 나오지 않아 공짜로 가는 것 같은 뿌듯함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절약을 실천하고자 시간을 맞춰 환승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간발의 차로 환승에 실패한 경우, 환승이 적용되지 않을 때는 그만큼 억울한 게 없다.

이 역시 당연히 내야 되는 요금이지만 환승에 실패하면 뭔가 손해 보는 느낌이 들곤 한다.

많은 이들이 급하게 현금을 찾을 때 ATM기를 이용한다.

그런데 편의점 혹은 지하철에 있는 공용 ATM기는 수많은 은행을 관리하는 탓에 수수료가 붙는다.

수수료의 요금은 대략 1200~1500원이다.

많은 이들은 동일한 은행 ATM기로 거래하면 내지 않았을 이 수수료를 굉장히 아까워한다.

‘나만 그런 게 아니었어 진짜 열받는다’ 같이 급한 상황에 수수료까지 내야 하는 점이 짜증 났다며 많은 이들이 공감했다.

‘비닐봉지는 20원인데 드릴까요?’ 자원 재활용법에 따라 무상 지원이 불가능해진 비닐봉지.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면서 비닐봉지에 20원의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많은 이들은 동전을 가지고 다니지도 않을뿐더러 계산할 때 20원이라는 금액을 내는 게 귀찮다고 말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종량제 봉투는 다시 쓸 수 있지만 그래도 너무 아깝다, 맥주 네 캔 사고 품에 안고 왔다’라고 말했다.

몇 천, 몇 만 원의 물건을 사고 봉투값이 아깝다고 말하는 사람들.

비닐봉지의 요금이 비싸다기보다는 정말 내기 아깝다 와서 그렇다는 심정이 가득 느껴졌다.

아마 택배를 시켜보지 않은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택배비가 아까워 무료배송만을 추구하는 자와 그렇지 않은 자로 나뉜다는 말이 있다.

어떤 이들은 택배비가 물건값에 포함된다고 생각하며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에 당연히 무료배송을 해주는 곳에서 시켜야 한다고 말하며 확고한 입장을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무료배송하려고 기준 요금 넘기려다가 과소비했다, 배보다 배꼽이다’라는 웃음을 유발하는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아까운 요금으로 언급하는 것 중 하나에는 배달 요금도 있다.

배달 수수료가 평균 3000원 정도로 요즘 배달음식을 시킬 때 이 요금이 항상 포함된다.

여기에 테이크 아웃을 하면 할인을 해준다는 점을 내세우며 많은 이들은 배달음식을 시킬 때 고민에 빠지곤 한다.

많은 이들이 예전에는 당연히 배달을 시켰다면 요즘에는 배달료 때문에 테이크 아웃을 해오는 일이 잦아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