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률 95% 자랑하는 제주도 백종원 호텔의 조식 뷔페 수준

1728

‘가성비 갑’이라는
백종원의 제주도 호텔

지난 18일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백종원의 호텔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호텔 더본’은 올해로 개장한지 5년이 된 4성급 호텔이다.

호텔 더본은 깔끔한 외부는 물론 139개의 객실과 80m의 복도를 갖춰 엄청난 규모를 자랑한다.

많은 이들은 외식업계에서도 항상 가성비를 앞세우던 그의 명성이 호텔 사업에서도 이어졌다고 입을 모았다.

우선 객실 아래층에는 백종원 표 외식 프랜차이즈 6개가 줄지어 있다.

입점된 빽다방, 본앤베이커리, 탐라파스타 등은 이미 가성비 식당으로 유명한 곳이지만 투숙객에게는 할인 쿠폰까지 제공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본 송훈 셰프는 “솔직히 배 아프다, 외식업 하는 사람들은 한 공간에 자기 브랜드가 쫙 있는 걸 꿈으로 생각한다.”라며 부러움을 표했다.

특히 베이커리를 둘러보고는 “가격이 아주 합리적이다. 카스테라 1800원 밖에 안 된다. 빵 7개를 샀는데 2만 원이 안 나왔다.”라며 엄청난 가격 경쟁력에 감탄했다.

더본 호텔의 숙박비 역시 합리적인 가격으로 유명하다.

이곳의 평균 객실 요금은 7만 원대로 다른 제주도 4성급 호텔 대비 매우 저렴한 가격이라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는다.

디럭스, 스위트룸 등 7종류의 객실들은 모두 쾌적하고 최신식의 시설을 자랑한다.

더본호텔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숙박률이 95% 이상이며 늘 북적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더본 호텔은 조식으로도 유명해서 아침을 먹기 위해 일부러 찾아오는 외부인들도 많다.

호텔 관계자는 “코로나 전에는 30분 웨이팅이 기본이었으며 하루에 400명에서 450명이 식사했다”라고 전했다.

이들 일행을 더욱 놀라게 했던 것은 조식 비용이다.

호텔 투숙객의 조식 비용은 단돈 9900원이었으며 정상가는 13000원으로 호텔치고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이었기 때문이다.

조식 뷔페 레스토랑 ‘탐모라’는 한식, 양식, 중식, 일식 및 단품 요리 30여 종의 신선한 요리를 즉석에서 제공한다.

실제로 대부분의 호텔 후기에서 ‘조식이 만족스러웠다, 가성비가 좋았다’라며 조식을 칭찬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부담 없는 가격에 애피타이저부터 후식까지 해결할 수 있어 백종원의 호텔 조식 퀄리티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방송 직후 ‘더본호텔’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증폭되었고 예약률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