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욕 나온다는 1억 원 외제차 광고 장면의 현실 모습

2593

광고랑 달라도 너무 다른 현실
허위 광고 논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5’는 산길, 물길 어디든 달린다는 멘트로 뛰어난 주행성능을 홍보했다.

일반 차량으로는 꿈도 못 꾸는 길을 간다며 못 가는 길이 없다고 밝힌 이 차량.

하지만 광고 속 화려한 차의 성능과는 다르게 현실에서는 이 차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제보자는 큰맘을 먹고 1억 원이 넘는 수입차를 구매했다고 말한다.

이 SUV 차량을 구매할 당시 안전하다는 딜러의 말에 곧바로 차량을 구매했고 반년도 안 돼 문제가 생겼다.

차의 천장에서 물이 새는 것.

이는 약간의 누수가 아니라 구멍이 난 것 마냥 엄청난 양의 물이 새어져 나왔다.

세차를 하거나 점검을 받을 경우 차 내부 곳곳으로 물이 떨어졌다.

세차장을 통과하는 1분 사이에도 준비한 컵의 반을 채울 정도로 많은 물이 쏟아져 내렸다.

이런 심각한 증상에 제보자는 두 차례나 수리를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비스센터에 들어갔다 나올수록 더 많은 양의 물이 새면서 증상이 더욱 악화될 뿐이었다.

이를 본 전문가들은 운전석은 물론 전자 장치가 많은 내부 곳곳에 물이 떨어지면 안전에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문제가 계속될 경우 누전 문제나 시스템 고장뿐 아니라 다른 피해를 낳을 수도 있게 된다.

또 침수차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이 차량은 교환, 환불될 정도로 심각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구매한 지 반년도 안 된 차에 이런 결함이 끊이지 않는 것에 제보자는 억울함을 전했다.

이에 대해 랜드로버와 딜러 측은 무상 교체는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다시 수리를 받거나 새 차로 바꿔주는 방법을 제안했는데 대신 3천만 원을 더 내라고 말했다.

1년 동안 차를 썼기 때문에 이 비용을 빼야 한다는 것이다.

납득할 수 없었던 제보자는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구제를 신청했지만 결과는 불확실한 상태이다.

최근 5년간 소비자원에 접수된 수입차 관련 피해는 1400건이 넘지만 합의된 것은 절반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천장, 트렁크, 도어 등 차량 누수로 피해를 겪는 일이 적지 않다.

일부 제조사들은 차량의 결함을 인정하지 않고 마땅한 보상을 해주지 않아 소비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지난 2013년 현대차 싼타페 역시 누수로 잡음이 많았는데 이는 무상수리 기간을 5년 연장하는 것으로 처리되었다.

또 포드의 SUV인 익스플로러 역시 누수로 골치를 겪는 차주들이 많았고 이에 제조사는 실리콘 작업으로 상황을 무마하였다.

인기 유튜버 성명준 역시 랜드로버 차량을 구입한 지 4일 만에 문제가 생겨 ‘더는 못 타겠습니다’라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본사는 ‘자꾸 영상을 올리면 보상이 불가하다’라는 식의 답변을 내놓는 무책임한 태도로 논란을 낳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길에 돌아다니는 랜드로버 차량 중 반은 수리를 받으러 가는 차량, 나머지는 수리를 받고 나온 차량이다’라고 표현할 정도였다.

사람들은 이런 문제가 생겼을 경우 최대한 많은 사진, 영상을 찍어둘 것을 당부했고 언론, 공공기관에 이를 신고하는 등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서비스센터에 지속적인 항의를 하거나 소비자고발란에 글을 남기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단순한 트러블을 고치는 데도 한달 반이 걸렸다고 말하며 많은 이들은 강력하게 대응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