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게 드셨다면 현금결제 어떨까요” 스티커 보고 손님이 한 말

341

눈치 보이는
현금 결제

식당이나 가게에서 계산을 할 때 현금결제를 유도하는 멘트를 종종 볼 수 있다.

현금 결제를 하는 경우에는 정가를 내지만 카드로 결제하게 되면 10%의 수수료가 붙는다.

신용카드 결제가 많은 요즘 같은 시기에 현금 결제를 강요당하는 손님들은 난감해하는 입장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느 가게의 탈세 안내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진 속 안내문에는 “계산 시 일행이 내는 현금을 거둬서 자신이 챙기고 자기 카드로 결제하시는 분들 그렇게 하지 마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다 같이 식사했을 경우 결제방법이 나뉜다면 흔히들 한 사람이 맡아서 결제를 하곤 한다.

‘돈을 안 내겠다는 것도 아니고 결제 방식도 마음대로 하지 못하냐’라며 누리꾼들은 불만을 표했다.

SBS 예능 골목식당에 출연한 거제도 한 식당에서는 ‘만 원 이하는 카드 결제가 불가하다’라는 공지를 붙인 것으로 화제가 되었다.

만원 이하는 현금 결제를 해달라는 너무나 당당한 요구에 소비자들은 대놓고 눈치를 준다며 비난했다.

이에 대해 가게 사장은 수수료가 비싸서 그랬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하지만 백종원 대표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냐”라며 못마땅한 표정을 지었다.

이렇듯 대부분의 사람들이 카드 결제 시 수수료를 추가로 받는 것을 당연하다고 여기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는 0.8% 정도인데 여기에 환급받는 세제혜택이 더해지면 실부담 수수료율은 0에 가깝다.

따라서 현금으로 결제하면 더 저렴한 가격에 해준다거나 추가 수수료를 붙여 결제하는 것은 모두 불법인 셈이다.

여신 전문 금융법에 따르면 신용카드 결제를 거부하거나 현금과 차별을 두며 수수료를 전가하는 행위는 금지되어 있다.

사실상 현금을 유도하는 사업자들의 목적은 소득을 축소 신고해 세금을 덜려는 것이 더 크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현금 결제를 하는 경우라면 무조건 현금영수증을 발행하여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소상공인들이 카드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도록 하는 ‘제로 페이’결제 방식이 도입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약 카드 결제를 거부당했다면 사업자를 여신금융협회나 국세청에 신고할 수 있다.

사업자가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천만 원 이하의 벌금, 경고 조치 등의 처벌이 내려진다.

현금 결제를 요구당하는 것에 대해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례로 카드 결제를 거부당해 분노한 한 고객의 리뷰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카드 결제를 고집하니 단말기가 없는 척을 하다가 마지못해 주머니에서 꺼내더라, 현금을 낼 수 있는지 한 번 확인해본 것이다”라고 말했다며 당혹스러워하였다.

올 초 마스크 대란이 있을 때에도 한 약국에서 현금 3천 원을 미리 준비해달라는 공지를 붙여 혼란을 낳는 사건도 있었다.

이에 대해 ‘소비자들의 현금 방식을 강요하는 사업자들이 괘씸하다, 저런 곳은 일부러 더 카드로 결제한다’라며 누리꾼들의 쓴소리가 이어졌다.